코로나19로 유통업계 여전히 '우울'…온라인·홈쇼핑이 버팀목
입력 : 2021-01-13 12:01:00 수정 : 2021-01-13 12:01: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1분기 소매·유통업계 경기전망지수(RBSI)가 전분기보다 소폭 떨어졌다. 올 1분기에도 코로나19의 수렁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1년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가 '84'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4분기(85)보다 미미한 하락세를 보였다. 지수가 기준치 100을 초과하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 100미만이면 경기가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을 뜻한다. 
 
온라인·홈쇼핑 업종만이 유일하게 기준치(100)를 넘겼다. 백화점(98)과 슈퍼마켓(65)은 지난 분기 대비 미세한 상승세를 보였지만, 대형마트(43)와 편의점(61)은 전망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대형마트는 11포인트 하락하며 역대 최저 전망치를 기록했다. 근거리·소량 구매 트렌드 확산과 이커머스, 슈퍼마켓 등 경쟁업태와의 경쟁이 치열해지며 시장 상황이 녹록치 않은 가운데다, 작년 11월 영업시간 규제의 5년 추가 연장법안 개정에 대한 실망감이 기대감 하락에 한 몫 한 것으로 보인다. 
 
업태별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그림/대한상공회의소 
 
편의점 경기전망은 17포인트 하락해 가장 낙폭이 컸다. 유동인구가 줄어드는 동절기는 편의점의 비성수기인데다가 온라인쇼핑, 배달서비스 플랫폼 등 경쟁 채널의 증가와 이들 채널의 식품·간편식품 강화 전략이 매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백화점 경기전망은 기준치(100)에 근접했다. 작년 말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연말 특수에 대한 체감이 어려웠던데 따른 기저효과다. 오는 2월 명절 특수에 대한 기대감이 함께 작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슈퍼마켓 전망지수는 4포인트 상승한 65로 집계됐다. 주력상품인 신선식품을 둘러싼 온라인쇼핑, 퀵커머스 등 당일배송 업체들과의 경쟁 심화로 전망치는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는 설명이다. 
 
유일하게 업황 호전을 전망한 온라인?홈쇼핑(114)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장보기, 홈코노미 트렌드가 지속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지난 분기에 이어 기준치를 크게 상회했다. 
 
정부지원책으로는 '유통규제 철폐·완화(34.7%)'를 가장 많이 꼽아, 유통 규제가 유통업체의 경영애로를 가중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소비활성화를 위한 추가 재난지원금 배포(28.9%)', '코로나 극복을 위한 자금·세제 등 지원(24.4%)'이 뒤를 이었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범국가적인 소비진작책이 절실하고, 유통업계 경쟁구도의 변화를 반영해 현행 오프라인유통 규제도 재검토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