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탄소중립도시 추진…수소전지 설치에 제로에너지 추진
중장기 계획 위한 용역 2021년 진행…1년간 전기차 2배 가까이 늘어
입력 : 2020-12-24 11:49:38 수정 : 2020-12-24 11:49:3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성동구가 수소연료전지를 설치하고 제로에너지 건물을 짓는 등 탄소중립도시로 나아가고 있다.
 
성동구는 정부의 2050년 탄소중립선언에 발맞춰 기후변화대응 프로젝트 ‘지구온도 1.5도 지키기’ 추진을 비롯해 570억 규모의 ‘성동형 그린뉴딜정책’을 추진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성동구는 지난 7월 탄소중립 지방정부 연대에 가입한 뒤 온실가스 감축계획을 재정비하고 과감한 투자와 민간 참여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공공건물 제로에너지 건물화, 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확대, 각종 녹화사업 등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한다.
 
담당 부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내년 3월에 환경부에서 관련 지침이 내려오면 중장기 계획을 위한 용역을 실시할 것"이라면서 "길게는 11월까지 용역을 진행해 정부 목표에 맞춘 탄소 감축량을 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5년부터는 공공건물 조명을 LED로 교체해 2754톤의 온실가스를 줄인 바 있다. 오는 2021년 3월 개관 예정인 금호동의 ‘아이사랑 복합문화센터’와 오는 2022년 2월 준공하는 성수동 ‘뚝섬유수지 복합문화센터’ 등 대형 공공건물을 제로에너지 건물로 신축 중에 있기도 다.
 
또 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확대 정책으로 지난 1년간 전기차 충전기는 135기에서 327기로 증가했고 등록된 전기차가 582대에서 1040대로 늘어났다.
 
용답동 소재 중랑물재생센터에는 하수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와 수소기술을 융합 발전시키는 50MW 규모의 수소연료전지가 시범 설치된다. 그동안 기피시설로 인식된 하수처리장이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신재생에너지 생산기지로 재탄생하는 것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경제 성장에서 탄소중립 지향의 새로운 질서가 형성되는 전환시대”라며 “어렵지만 가야할 길이기 때문에 지역 주도의 탄소중립 실현이 가능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성동구는 570억 규모의 ‘성동형 그린뉴딜정책’을 추진해 탄소중립도시를 구현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정원오 성동구청장 모습. 사진/성동구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