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K-비대면 사업' 2억1300만달러 수출 계약 지원
16개국 25개 해외거점 활용
김학도 이사장 "해외거점 후속연계지원 집중"
입력 : 2020-12-03 15:53:17 수정 : 2020-12-03 15:53:17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지난 7월부터 중진공 해외거점을 활용한 비대면 해외진출지원사업(K-비대면 사업)으로 약 2억1300만달러의 계약이 진행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K-비대면 사업은 16개국에 소재한 수출인큐베이터(BI) 등 25개 해외거점을 활용해 수출기업에게 온라인 수출상담회, 기술교류상담회, O2O수출, 온라인세미나, 온라인 멘토링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재까지 총 46회를 추진했다.
 
그 결과 참여 기업 총 1096개사에 1324건의 수출 상담을 지원하고 약 4억4400만 달러의 상담 금액을 통해 약 2억1300만 달러의 계약 체결이 가능할 것으로 중진공은 예상하고 있다.
 
중진공은 참가 업체들에 대한 사후관리와 후속연계지원을 위해 격주 간격으로 사업 실적을 체크하고 있다. 내년에는 온라인 비대면 사업 비중을 더욱 높여 포스트코로나 시대 국내 수출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특히 중진공은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으로 인해 인적·물적 이동이 제한된 상황 속에서 지난 9월 이후 반등하고 있는 우리 수출이 중소벤처기업의 성과 창출을 통해 그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이번 K-비대면 사업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중소벤처기업의 수출판로를 개척하는 데 마중물 역할을 해왔다”면서 “수출기업들이 온라인 상담을 통해 매칭된 바이어와 가시적인 수출계약까지 성사시킬 수 있도록 해외거점의 후속연계지원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