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사업 실패자 재기 지원으로 ‘포용적 금융’ 실천
제2차 특수채무자 리부트 캠페인 실시
최고 감면 비율 70% 일괄 적용
입력 : 2020-11-29 12:00:00 수정 : 2020-11-29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사업 실패자 재기 지원을 통한 포용적 금융 실천에 나선다. 중진공은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11월30일부터 12월29일까지 한 달간 제2차 특수채무자 리부트(Re-boot, 재시동)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중진공은 지난 8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고용 충격 등 어려운 경제여건 하에서 사업 실패 경험이 있는 중소벤처기업인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제1차 특수채무자 리부트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1차 리부트 캠페인에서는 실패 경험이 있는 63명의 채무자를 대상으로 총 32억원의 채무감면을 지원해 사회안전망을 제공한 바 있다.
 
중진공은 이번 2차 캠페인에서도 특수채권 최고 감면비율인 70%(사회적배려대상자는 90%)를 일괄 적용하고 연체이자는 전액 면제한다. 신용불량정보 해제 조건은 상환예정금액의 10분의1에서 20분의1로 대폭 낮췄다.
 
캠페인 기간 동안 코로나19 감염증 피해자 외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실직, 폐업 등으로 소득이 감소한 경우 특수채무자가 상환 유예를 요청하면 6개월씩 최대 2년간 유예 조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서는 40세 미만의 청년 특수채무자를 대상으로 채무 조정 수요를 우선적으로 파악함으로써 청년들의 빠른 신용회복과 경제생활 복귀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최학수 중진공 혁신성장본부장은 “실패 경험 있는 중소·벤처기업인들이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재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포용적 정책금융 실현에 나설 것”이라며 “특히 40세 미만 청년 특수채무자들이 보다 빠르게 신용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특수채무조정 또는 상환유예 신청은 중진공 홈페이지에서 비대면으로 할 수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