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노바메이트·닥터앤서 등 올해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선정
입력 : 2020-10-29 16:29:50 수정 : 2020-10-29 16:29:50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선정 현황. 사진/과기정통부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은 '2020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을 29일 발표했다.
 
우수성과 100선은 국가 발전을 견인한 과학기술의 역할에 대해 국민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과학기술인의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2006년부터 매년 선정 중이다. 올해는 정부 지원을 받아 수행한 약 7만여 연구개발(R&D) 과제 중 각 부·처·청이 추천한 총 780건의 후보성과를 대상으로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우수성과 선정평가위원회에서 평가한 후 대국민 공개 검증을 거쳐 최종 100건을 선정했다.
 
우수성과 100선 중 6대 분야별로 2개씩 모두 12개가 최우수 성과로 선정됐다. 생명·해양 분야에서 최우수 성과로 선정된 '세노바메이트, 미국 FDA 시판허가 및 유럽지역 기술 수출 계약(SK바이오팜)'는 국내 최초로 신약 후보물질 발굴부터 국제 임상 개발, 판매 허가까지 전과정을 독자적으로 진행해 미국 FDA 승인·진출에 성공한 뇌전증 치료제다. 정보·전자 분야의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활용한 지능형 소프트웨어 닥터앤서 기술 개발(정보통신산업진흥원)' 성과는 한국형 인공지능(AI)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해 의료서비스의 질 향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평가된다.
 
올해 100선에는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창출된 우수 성과의 국민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연구개발성과' 선정 과정에 일반 국민이 직접 참여했다. 건강 분야 사회문제 중 퇴행성 뇌·신경질환 해결 성과로 선정된 '내 머리 속 공포기억, 시각자극으로 사라진다(기초과학연구원)' 성과는 트라우마를 치료하는 새로운 뇌 회로를 발견해 심리치료법의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이번에 100선으로 선정된 성과는 과기정통부 장관의 인증서와 현판이 수여되고 규정에 따라 사업과 기관평가 등에서 가점을 받는다. 선정된 연구자는 국가연구개발 성과평가 유공포상(훈·포장, 대통령표창, 국무총리표창 등) 후보자로 추천된다. 
 
김성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과학기술이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심이 되도록 지속해서 국가연구개발 예산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게 성과 홍보 등 소통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