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순, 검찰 자진출석 요구 거부…체포동의안 표결할 듯
당 의원총회서 "누구도 가지 않은 길 가겠다"
입력 : 2020-10-27 15:03:50 수정 : 2020-10-27 15:03:5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4·15 총선 회계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의 징계 압박에도 불구하고 검찰 자진출석 요구에 거부 입장을 분명히했다. 민주당은 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당론이 아닌 각 의원들에 표결에 의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 조사에) 안 나가겠다는 것 같다"고 전했다.
 
허 대변인에 따르면 정 의원은 "누구도 가지 않은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허 대변인은 "검찰이 한 인생을 송두리째 파괴할 수 있고, 알몸으로 그걸 체감할 수 있는 시도를 하는 데 대해서 본인의 마음을 표현했다"고 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도 "정 의원은 검찰의 체포영장이 잘못됐다는 부분을 얘기하면서 '힘든 일, 가지 않은 길을 선택했다'고 했다"며 "검찰의 소환에 동의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한 얘기로, (출석 거부) 그게 힘든 길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확정되지 않은 피의사실을 흘려서 피의자의 방어권을 무력화시켰다. 면책특권이나 개인사들 뒤에 숨어서 할 의향이 전혀 없다. 여러 가지 일정들을 검찰과 조율하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관련해 박 원내대변인은 "30일에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서 다시 (표결)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