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십일절 페스티벌’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
80여개 인기 브랜드 참여…단독딜·다양한 이벤트 마련
입력 : 2021-10-25 10:48:26 수정 : 2021-10-25 10:48:26
사진/11번가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11번가는 내달 1일부터 11일까지 역대 최대 규모의 ‘2021 십일절 페스티벌’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11번가의 ‘2021 십일절 페스티벌’은 역대 최대 규모의 행사답게 고객이 원하는 인기 브랜드들의 참여를 대폭 늘렸다. 삼성전자, LG전자, CJ제일제당, 애플 등 브랜드가 함께하고, 올 한 해 동안 11번가와 업무협약(JBP)을 맺고 단독 프로모션을 진행해 온 아모레퍼시픽, 휠라, 풀무원 등 약 70개 브랜드가 동참했다. 지난해 40여 곳에서 두배로 늘어난 총 80개 인기 브랜드들이 ‘2021 십일절 페스티벌’의 전면에 나선다.
 
11번가가 쌓아온 고객들의 상품 선호도 분석과 브랜드별 경쟁력 있는 상품에 대한 판매 빅데이터에 기반해, 디지털, 마트, 패션, 뷰티, 리빙 등 각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1200여 개 브랜드를 섭외했다.
 
11번가는 “수만 명의 판매자가 ‘2021 십일절 페스티벌’에 함께해 11번가만의 단독 상품과 특가 판매를 진행하고, 특히 지난해와 달리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에서 판매 중인 경쟁력 있는 아마존 해외직구 상품들이 더해지면서 국내 최대 쇼핑 축제 명성에 걸맞은 경쟁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11번가는 ‘2021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 중 매일 11번, 총 121회의 라이브방송을 진행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 42회의 라이브방송 횟수보다 편성 규모를 3배로 늘렸다. 여기에 타임딜 특가와 쇼핑 축제의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100원 딜’ 상품,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에서 만날 수 있는 11번가 단독 딜 상품, 매일 진행되는 퀴즈 이벤트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2021년 ‘십일절 페스티벌’은 ‘역대급’이라는 표현이 모자랄 정도의 최대 규모로 준비했다”며, “11월을 기다려 주신 고객분들께 만족스럽고 흥겨운 11일 간의 쇼핑 축제로 설렘과 감동을 선물할 수 있도록 명성에 걸맞은 ‘십일절 페스티벌’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메인 행사인 십일절, 11월 11일의 하루 거래액은 지난해(2020년) 2018억 원으로 전년 대비38% 성장하면서 일 거래액 기록을 연이어 경신했다. 이는 국내 e커머스 역사상 최대 기록이다. 특히 ‘십일절 페스티벌’이 11일 간의 행사로 자리잡은 2017년 이후 십일절의 하루 거래액은 연평균 47%의 거래액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