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분당 공유 오피스 오픈…스마트워크 인프라 강화
총 86석 규모…선호 형태에 따라 원하는 공간서 근무
입력 : 2021-08-18 08:45:45 수정 : 2021-08-18 08:45:45
사진/11번가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11번가가 비대면 기반 근무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스마트워크 인프라 강화를 위해 분당 수내동에 거점 공유 오피스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11번가 분당 거점 오피스는 분당선 수내역 인근의 흥국생명 분당사옥 8층에 자리 잡았다. 총 86석 규모로 넓은 좌석과 편안한 인테리어, 손쉬운 모바일 예약 시스템과 무선 네트워크 환경으로 거점 오피스의 장점을 극대화했다. 바 테이블 형태의 창가 자유 근무좌석, 1인 오피스 ‘몰입 존(Zone)’ 등 근무자가 선호하는 형태에 따라 원하는 공간에서 근무할 수 있다.
 
현재 11번가는 전사 재택근무를 원칙으로 하고 있어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 거점 오피스 이용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11번가 구성원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현재는 거리두기 방침으로 좌석의 절반 이하로 이용 예약을 받는다.
 
민부식 11번가  HR담당은 “서울역 서울스퀘어 본사, 삼성동 위워크에 이어 분당 거점 오피스를 오픈해 분당, 판교 지역 및 인근에 거주하는 11번가 구성원들도 효율적인 근무시간 활용이 가능해졌다”며, “11번가는 구성원의 건강과 워라밸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이를 위한 최적의 근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