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말 이동량, 2.5단계 격상 이전대비 20.5%↓
수도권 버스·지하철·택시 합산 이용량 24.3% 감소
입력 : 2020-09-10 11:48:17 수정 : 2020-09-10 11:48:1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수도권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이후 주말 이동량이 격상 이전 주말 대비 20.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에 대한 강화된 2단계 거리두기가 시행된 이후 지난 2주간 국민들께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주신 결과"라며 이 같이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 이후 세 번째 주말(5일~6일)동안 휴대폰 이동량은 거리두기 격상 직전 주말(8월15일~16일) 대비 20.5% 감소했다. 반면 직전 주말(8월29~30일) 대비해서는 6.3% 증가했다.
 
같은기간 수도권 버스·지하철·택시 합산 이용량 역시 거리두기 격상 직전 주말 대비 24.3%(475만 건) 감소했다. 직전 주말(8월 29일~8월 30일)과 비교하면 2.5%(36만 건) 증가했다.
 
수도권 카드 매출은 거리두기 격상 직전 주말 대비 10.3%(1203억 원) 감소했고, 직전 주말과 비교하면 3.5%(356억 원) 늘었다.
 
윤 반장은 "일상의 불편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수도권 주민에게 감사하다"면서도 "다만 직전 주말인 8월 29일~30일에 비해 이동량이 다소 증가해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거리두기에 조금만 더 힘을 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이어지고 있는 지난 8일 서울 시내의 한 프랜차이즈 빵집이 텅 비어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