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7.8조 4차 추경 편성, 자영업자·소상공인 최대 200만원"
제8차 비상경제회의' 주재 "피해 가장 큰 업종 집중 지원"
입력 : 2020-09-10 11:39:59 수정 : 2020-09-10 11:39:5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코로나19 경제위기와 관련해 "긴급대책으로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면서 "우선 코로나 재확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피해가 가장 큰 업종과 계층에 집중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하는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 성격의 추경"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맞춤형 재난지원의 핵심으로 전체 추경 규모의 절반에 이르는 3조8000억 원이 투입돼 377만 명이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며 "이중 3조2000억원은 291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200만원을 현금으로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