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발 인구자연감소 가속화, 혼인율 최저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보다 많아
7개월간 1만6000명 줄어
고령화·저출산·비혼·만혼 영향
입력 : 2020-07-29 18:56:54 수정 : 2020-07-29 18:56:54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지난 5월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이 2300명 넘게 줄면서 7개월 연속 1만6000명의 인구 감소현상을 맞고 있다. 특히 코로나 여파로 5월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가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저출산·고령화와 비혼 등의 기조가 확산되면서 올해부터 인구절벽이 가속화될 조짐이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전국 출생아 수는 2만3001명으로 1년 전보다 2359명(-9.3%) 줄었다. 5월 기준으로는 1981년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저다. 출생아 수는 지난 2015년 12월(-781명) 이후 54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사망자 수는 2만4353명으로 전년보다 397명(-1.6%) 줄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는 전년 5월과 비교해 -1352명을 기록했다. 인구자연감소는 지난해 11월 -1682명으로 첫 마이너스를 보인 후 5월까지 7개월 연속 1만6000명이 줄었다. 이는 주출산 연령층이 줄고 비혼·만혼 증가와 출생아 수 급감의 영향이 크다. 연간 기준으로는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가 확실시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5월 신고한 혼인 건수는 1만8145건으로 1년 전보다 4900건(-21.3%) 줄었다. 이는 5월 기준으로 통계청이 월별 통계를 작성한 지난 1981년 이후 최대폭이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의 주연령층인 30대에서 인구감소가 이어지고 있고 코로나로 결혼식과 혼인 신고를 미룬 점, 휴일이 많아 혼인신고 일수가 1년 전보다 2일 적은 점 등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혼 건수는 8929건으로 1년 전보다 932건(-9.5%) 줄었다.
 
한편 지난달 국내인구이동은 전년 동월대비 25.3% 증가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국내인구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이동자 수는 60만7000명이다. 김 과장은 “주택거래량이 늘어나는 등 부동산 경기가 인구이동 증가에 전적인 영향을 줬다고 할 수는 없지만, 상당한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국내인구이동은 6월 기준으로 21년 만에 가장 큰 증가세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인구동향'을 보면 지난 5월 전국 출생아 수는 2만31명으로 1년 전보다 2천359명(-9.3%) 줄었다. 사진/뉴시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