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국가신용등급, 코로나19 영향 제한적"
기재부, 무디스와 콘퍼런스콜 연례협의
홍남기 "코로나 조기 마무리시 내수 빠른 회복"
입력 : 2020-04-25 10:31:41 수정 : 2020-04-25 10:31:41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가 한국의 코로나19 영향이 다른 나라에 비해 작고, 국가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진 팡 무디스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총괄 등 무디스 평가단 등은 24일 콘퍼런스콜을 통해 '2020년도 무디스와의 연례협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무디스는 지난 6일(현지시간) 공개한 크레딧 오피니언 리포트를 통해서도 동일한 진단을 내비친 바 있다. 그러면서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Aa2)과 등급 전망(stable)을 유지시켜왔다.
 
한국의 현재 국가신용등급은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경우 세 번째로 높은 ‘Aa2’와 ‘AA’이다. 피치는 네 번째로 높은 ‘AA-’다.
 
최근 국제신용평가사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신용등급 평가를 위한 개별국가 방문을 자제하고 있다. 무디스도 한국과 연례협의를 주요 기관과의 콘퍼런스콜로 대체하자고 제안했다.
 
우리 정부는 이를 받아들이는 등 한국은행, 금융위원회와의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도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과 전망 등에 대해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 정부는 과거 위기극복 경험을 토대로 코로나19 위기에 선제적이고 대규모 대응, 재정의 적극적 역할, 세밀한 맞춤형 대책이라는 원칙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약 350조원 규모의 간접 지원과 약 250조원 규모의 직접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조기 마무리될 경우 내수는 빠르게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세계경제 부진으로 당분간 대외부문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경제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무디스 측은 “한국이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성공적인 방역 핵심 요소에 대해 문의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 정부는 빠른 대규모 검진, 철저한 역학조사, 투명한 정보 공개, 확진자·접촉자의 강력한 격리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진단키트 조기 개발, 드라이브 스루 등의 사례를 소개했다.
 
(왼쪽)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4일 오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이클 테일러 무디스 아태지역 대표 등 연례협의단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