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지정안, 국토부 심의 통과…개발 본격화
연내 광역교통 개선대책 수립...2021년 보상 착수·부지 공사 착공
입력 : 2019-10-14 15:38:09 수정 : 2019-10-14 15:38:0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추진 중인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시는 지난달 26일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지정안이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15일 확정·고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수도권 30만호 공급 계획’ 중 하나로 계양테크노밸리를 포함한 공공주택지구 3기 신도시 5곳을 발표한 바 있다.
 
계양테크노밸리는 서울, 부천, 인천을 잇는 수도권 서부지역 요충지로 평가 받고 있다. 시는 이곳에 노후 제조업 중심의 지역 산업 구조 재생을 위한 첨단산업 일자리를 유치해 신경인산업축의 거점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공공주택 1만7000호 조성을 목표로 계양테크노밸리 전체 면적의 30%를 공원·녹지로 확보했다. 특히 가용 면적의 40% 이상을 첨단산업 유치가 가능한 자족 용지로 조성, 일부 면적엔 기업 유치를 위해 취득세 50%, 재산세 35%를 감면해준다. 
 
지구 북측에는 자족용지를 집중 배치, 면적의 2/3 정도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하고, 남측 하천과 공원·녹지축을 중심으로는 주거단지를 조성한다. 또한 차도 없는 통학로를 조성하고 인근 신도시 주민들도 이용 가능하도록 복합커뮤니티 시설을 건설·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공공주택지구 지정이 완료되면 연내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수립하고, 2020년말 지구계획 승인, 2021년 보상착수 및 부지공사 착공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을 도모하면서 행복주택 등 공공임대도 충분히 공급해 주거안정을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이 견고해졌다”며 “첨단산업 생태계 조성에 따른 10만명 일자리 창출과 노후 제조업 중심의 지역산업구조를 변화시킬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 3월 계양구 방문 일정으로 상야지구 현장을 찾아 주민들과 계양테크노밸리 및 상야지구 개발 민원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