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하이트진로, 다문화가정 어린이 지원
5년째 '해피레인보우 캠페인'…2735명에 교육기회 제공
입력 : 2017-12-26 16:19:09 수정 : 2017-12-26 16:19:09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홈플러스의 사회공헌재단 'e파란재단'은 하이트진로(000080)와 함께 진행한 다문화가정 어린이 대상 소통지원 캠페인 '해피 레인보우 캠페인'이 시행 5년만에 총 932세대 2735명에게 문화예술 교육을 지원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26일 밝혔다.
 
홈플러스 e파란재단은 2013년부터 하이트진로와 손잡고 다문화 가정의 소통을 지원해 주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국 16개 중소도시 내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독서통합예술교육을 제공하고, 강원도 인제군과 전라남도 광양시 등에 '작은도서관' 조성을 후원하고 있다.
 
특정기간 동안 전국 홈플러스 매장에서 고객이 구매했던 '하이트'와 '필라이트' 매출액 3%를 하이트진로가 홈플러스 e파란재단에 기부해, 그 금액으로 다문화가정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고객이 상품을 구매하는 것만으로도 사회공헌에 기여하는 '착한소비' 캠페인의 일환으로, 고객들의 활발한 참여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다문화가정을 지원하는 선순환 구조의 사회공헌 활동인 셈이다.
 
이를 통해 홈플러스 e파란재단과 하이트진로는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932가족, 2735명의 다문화가정 어린이에게 '해피레인보우 캠페인'의 문화예술 교육을 지원하는 성과를 올렸다.
 
홈플러스 e파란재단이 진행하는 독서통합예술교육은 재미있는 그림책, 세계명작과 예술놀이 활동을 융합한 다문화가족 특화 교육 프로그램으로, 다문화가정 어머니와 자녀 사이의 ▲의사소통 증진 ▲정서적 안정감 제공 ▲건강한 가족정체성 확립을 목표로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특히 이 교육을 통해 참여 아동의 의사소통능력과 사회성, 예술성 등 정서지능 발달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으로 기획됐다.
 
교육과 유기적으로 연계된 '작은도서관' 조성 사업은 신간 도서와 책장을 지원해 독서통합예술교육이 종료되더라도 지역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신간도서를 활용해 지속가능한 자체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센터를 이용하는 다문화가정의 어머니와 어린이들이 손쉽게 도서를 찾아 볼 수 있도록 지원해 지역의 문화감수성을 키우는 데도 도움을 주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작은도서관에 구비된 도서는 엄마들을 위한 책과 아이들을 위한 책 등 각 지역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요구를 반영해 도서 목록을 구성했다.
 
한편 홈플러스 e파란재단은 오는 27일 전라남도 광양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500여권의 도서와 책장을 기부해 '작은도서관'을 개관하고, 내년에도 화순, 청주 등 전국 각 지역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대상으로 독서통합예술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조현구 홈플러스 e파란재단 사무국장은 "앞으로도 홈플러스와 협력회사, 고객이 함께 동참하는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인 '해피레인보우 캠페인'을 지속해 농촌지역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의 문화예술 교육을 적극 지원해 실질적인 사회 기여를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이 지난 15일 전라남도 광양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해피 레인보우 캠페인’에 참여해 독서통합예술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