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지스타2016' 강타할 35종 특징은…즐거움과 재미 가득
역대 최대 부스인 400부스 규모…대규모 시연 행사로 게이머와 공감
"넥슨 역사상 가장 다양한 장르와 개성 갖춘 게임들 선보여"
모바일게임존도 150부스 마련 다채로운 신작 라인업 13종 시연
입력 : 2016-11-17 10:00:00 수정 : 2016-11-17 10:00:00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넥슨 오는 17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지스타 2016'에서 역대 최대 부스인 400부스를 마련해 역대 최다 출품작인 총 35종의 게임을 내놓고 이용자들을 맞는다. 12년째 지스타에 참가하고 있는 넥슨은 특히 올해 게임회사로서의 본질로 돌아가 즐거움과 재미를 주는 게임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는 다짐으로 지스타 슬로건을 창립 초기 슬로건인 ‘라이프 비욘드’로 역사상 가장 다양한 장르와 개성을 갖춘 게임들을 선보인다. 역대 최대 규모인 총 400부스의 넥슨관은 자체개발 신작 18종(모바일 16종, PC온라인 2종)과 퍼블리싱 신작 17종(모바일 12종, PC온라인 5종) 등 총 35종의 신작으로 채워진다.
 
◇'아스텔리아'·'로브레이커즈'·'페리아연대기'…시연 해볼만한 PC온라인게임
 
150부스 규모의 PC온라인게임 존에서는 총 여섯 종의 PC온라인 게임을 시연 버전으로 선보인다. 횡스크롤 액션 전략대전게임(AOS) ‘하이퍼유니버스’와 레이싱게임 ‘니드포스피드 엣지(NEED FOR SPEED™ EDGE)’의 한층 업그레이드된 게임성을 체험해볼 수 있다. 또 텐센트 산하 오로라 스튜디오가 개발 중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천애명월도’와 바른손이앤에이 산하 스튜디오8에서 개발 중인 MMORPG ‘아스텔리아’, 보스키 프로덕션이 개발 중인 1인층슈팅(FPS)게임 ‘로브레이커즈’, 띵소프트가 개발 중인 MMORPG ‘페리아 연대기’ 등 베일에 싸여있던 다수의 신작 게임을 이번 지스타를 통해 시연 버전으로 최초 공개한다.
 
로브레이커즈. 사진/넥슨
 
아스텔리아는 판타지 세계관을 바탕으로 정통 MMORPG 요소에 TCG(트레이딩카드게임)를 결합해 수집과 육성의 재미를 강조했다. 전략성과 액션성이 강조된 전투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플레이어는 보유한 ‘아스텔’들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연계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상황과 상대에 따라 전술적인 공략을 시도할 수 있다. 또 필드 플레이 외에도 레이드, 이용자간대결(PvP)과 이용자와컴퓨터간대결(PvE)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대규모 전장과 콜로세움 등 다양한 모드가 준비돼 있다.
 
로브레이커즈는 ‘언리얼 토너먼트’와 ‘기어즈 오브 워’ 시리즈의 개발 총괄로 유명한 클리프 블레진스키(Cliff Bleszinski)의 신작이다. ‘섀터링’이라 불리는 대재앙 이후 비정상적인 중력 상태가 된 지구에서 법을 수호하는 집단 ‘로’와 범죄자 집단 ‘브레이커즈’가 무중력 환경에서 격돌하는 전방위 전투를 그린다. 각기 다른 스킬과 무기를 가진 다양한 미래 지향적 캐릭터들과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5대5 팀 대전 방식이 특징이다.
 
페리아연대기. 사진/넥슨
 
페리아 연대기는 한 편의 셀 애니메이션 같은 정감 있는 그래픽과 높은 자유도를 자랑하는 MMORPG이다. 꿈과 현실이 뒤섞인 세계, '페리아'에서 플레이어는 모든 환경요소를 변형시킬 수 있다. 또 상상하는 모든 것을 원하는 형태로 창조하고 변형시킬 수 있고 이를 다른 플레이어들과 공유하고 즐길 수 있다. 또한 페리아에서 인간과 공존하며 살아가는 새로운 생명체 ‘키라나’를 활용한 전략과 액션이 가미된 전투 시스템이 특징이다.
 
◇'다크어벤저3'·'진삼국무쌍:언리쉬드'…모바일게임 추천작
 
모바일게임 존도 150부스로 마련돼 넥슨의 다채로운 모바일게임 신작 라인업 13종을 시연 버전으로 제공한다. 글로벌 3500만 다운로드가 넘는 ‘다크어벤저’ 시리즈를 개발한 불리언게임즈의 차기작 ‘다크어벤저 3’와 전세계에서 사랑 받고 있는 레고(LEGO®) 시리즈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레고® 퀘스트앤콜렉트’, IMC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MMORPG ‘트리 오브 세이비어: 모바일 리메이크’, 라온엔터테인먼트의 캐주얼 액션러닝게임 ‘테일즈런너 리볼트’, 코에이(KOEI)의 '진삼국무쌍7'을 원작으로 개발 중인 ‘진·삼국무쌍: 언리쉬드’, 인서트코인즈의 수집형 턴제 RPG ‘언노운 히어로즈’, 캐주얼 경영 시뮬레이션 SNG ‘판타지타운’ 등 7종의 게임이 이번 지스타에서 첫 선을 보인다. 또한 네오플에서 개발 중인 독특한 게임 2종(이블팩토리, 애프터 디 엔드)과 데브캣 스튜디오의 고전 리메이크 퍼즐액션게임 ‘로드러너 원’도 시연 버전으로 지스타 부스에서 관락객들을 맞는다.
 
다크어벤저3. 사진/넥슨
 
다크어벤저3는 기존 모바일게임에선 볼 수 없었던 고품질의 캐릭터와 배경, 화려하고 다양한 연출을 통해 화면의 몰입감을 끌어올렸다. 또한 콘솔 게임에서 접할 수 있었던 피니쉬 액션과 몬스터 탑승, 무기 탈취 등의 다양한 커스텀 액션은 일반 모바일 액션RPG와 차별화되는 요소다. 이외에도 전작에서 큰 호평을 받았던 실시간 대전 모드가 보다 업그레이드 되며 다수의 유저가 참가하는 보스 레이드, 파티 던전 등을 통해 한층 발전된 실시간 네트워크 콘텐츠를 선보인다.
 
던전앤파이터: 혼은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액션 RPG로, 원작의 캐릭터가 화려하고 정교한 3D 그래픽으로 새롭게 탄생됐다. 온라인 버전에서 사용되던 다양한 스킬을 비롯, 모바일 플랫폼에 최적화 된 새로운 스킬까지 약 100여종의 스킬을 구현했다. 특히 일반 스킬을 사용할 때마다 쌓이는 ‘혼’으로 강력한 피해를 입힐 수 있는 ‘혼 스킬’을 모바일 버전에서 처음 선보인다. 200여종 이상의 다양한 몬스터와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의 특색 있는 보스 몬스터가 등장하는 스토리 던전, 증명의 탑, 레이드, 무한의 제단 등 풍성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진삼국무쌍:언리쉬드. 사진/넥슨
 
진·삼국무쌍:언리쉬드는 대만 개발사 XPEC엔터테인먼트가가 개발한 수집형 액션 RPG이다. 원작의 방대한 콘텐츠 외에 실시간 PVP, 보스레이드 등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진삼국무쌍의 일기당천 무쌍 액션을 모바일에 그대로 담아냈다. 액션뿐만 아니라 이용자들이 원하는 세명의 삼국지 무장을 컨트롤 할 수 있는 태그매치 시스템과 각 무장의 속성 조합을 통해, 전략적인 게임 플레이의 재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