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KS)'나바로·이승엽 투런포' 삼성, 넥센 꺾고 승부 원점 돌려
입력 : 2014-11-05 23:10:28 수정 : 2014-11-05 23:10:28
ⓒNews1
 
[대구=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삼성이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프로야구단 삼성 라이온즈는 5일 오후 대구구장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4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서 화끈한 홈런쇼를 펼치며 7-1로 완승했다. 
 
삼성의 선발 투수로 나선 윤성환은 7이닝동안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1실점'의 역투로 소속팀 승리의 발판을 닦았다. 윤성환은 이날 승리로 포스트시즌 통산 5승(2패)째, 한국시리즈 통산 3승(1패)째를 달성했다.
 
삼성의 톱타자 나바로는 연속 2경기 홈런 기록을 남겼고, 이승엽은 포스트시즌 통산 14번째의 홈런을 날렸다. 이승엽은 이 한 방으로 포스트시즌 최다홈런 부문의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선취점은 삼성이 기록했다. 1회말 선두타자 나바로가 좌익수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출루해서 이어진 박한이의 중견수 뜬공에 맞춰 3루로 갔고, 채태인의 2루타 때 홈으로 들어왔다.
 
나바로는 2회말 홈런으로 타점도 썼다. 박해민의 볼넷과 이지영의 보내기번트에 김상수의 유격수 땅볼까지 이어지며 형성된 2사 3루 상황에 나바로가 볼카운트 1S-2B에서 좌월 투런홈런을 쳤다. 삼성이 3-0으로 달아나는 홈런이다. 
 
삼성의 공격은 3회에도 이어졌다. 최형우가 출루한 2사 2루 상황에 이승엽이 소사의 초구를 노려치며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15m 규모의 홈런을 날렸다.
 
소사는 두 번째 홈런을 맞자 곧 혼란에 빠졌다.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박해민이 2루 도루까지 성공해 2사 2루 찬스를 형성하자, 다음 타자인 이지영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6실점째를 기록했다. 결국 소사는 김대우로 교체되며 마운드를 떠났다. 
 
삼성에 속절없이 끌려가던 넥센은 4회초 박병호의 개인 최초 한국시리즈 홈런으로 1점을 따라갔다. 하지만 이 점수가 넥센의 이날 마지막 득점이었다. 넥센은 5회와 6회에 잇따라 선두타자가 출루했지만, 윤성환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윤성환은 7회까지 100구를 던지고 팬들에게 박수받으면서 마운드를 떠났다. 이후 마운드에 오른 안지만은 8회초 이성열과 박동원, 서건창을 상대해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쳤다. 
 
오히려 삼성이 추가 점수를 더했다. 8회말 나바로와 박한이의 연속 볼넷과 최형우의 적시타로 점수를 뽑은 것이다. 넥센의 추격 의지를 날려버리는 득점이었다.
 
삼성의 마무리로 등판한 임창용이 9회초 실점없이 이닝을 종결했고 삼성은 승리를 챙겼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