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보호 여성파워)①오순명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
"금융소비자보호 위해서는 사전적인 대비가 더 중요"
"여성들 일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인내' 필요"
2013-09-02 10:33:56 2013-09-02 10:37:30
[뉴스토마토 원수경기자]금융소비자 보호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면서 소비자보호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금융회사의 건전성 제고가 소비자 보호라는 낡은 인식으로는 더 이상 금융소비자의 높아진 의식수준을 만족시킬 수 없게 됐다. 금융소비자의 권익보호에 앞장서는 기업만이 최종 선택받는 세상이 오고 있는 것이다. 소비자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능력이 중요해지면서 금융소비자보호 부문에서 섬세함과 꼼꼼함을 무기로 한 여성 임원들이 대거 등장하고 있다. 소비자보호 분야의 여성 수장들을 만나 이들이 생각하는 소비자보호란 무엇인지, 이들의 일과 삶을 들여다본다. [편집자]
 
오순명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이 금감원에 자리를 잡은지 꼭 넉달이 됐다. 지난 30여년간 금융업계에서 일해온 그는 빠르게 금감원 조직에 적응하면서도 조직의 내외부에 대한 따스하면서도 날카로운 시각은 유지하고 있었다.
 
"외부 출신으로 그동안 금감원과 소보처 조직을 알아가면서 어떤 것이 문제인지 세심하게 알게 됐다. 내외부적으로 어떤 일을 해야 할지 뚜렷한 주관을 갖게 됐다"
 
◇오순명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사진=원수경기자)
은행 출신으로 금융당국의 업무를, 그것도 소비자보호 관련 업무를 이끌어 나가는 내공이 만만치 않다.
 
현재 오 처장의 가장 큰 관심사는 '반복민원'이다. 같은 민원이 반복되는데는 뭔가 이유가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는 "반복민원이 매우 많다"며 "반복민원에는 어떤 억울함이 있는지 관점을 달리해 소비자 입장에서 살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같은 사람이 반복적으로 민원을 제기하면 악성민원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그 안에 있는 사연까지 살펴보려고 노력한다.
 
오 처장은 "최근 한 리포트를 보니 민원결과가 미흡하다는 평가가 많았다"며 "금융서비스에 대한 (민원인들의) 불만을 살펴보고 왜 그렇게 됐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원이 발생하게 되는 원인을 찾아내 그 원인을 없애는 것이 민원을 줄이는 최선의 방안이라는 것을 알고 이를 추진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아울러 금융소비자보호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금소처가 사전적인 역할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소보처의 업무는 민원처리·감축 등 사후처리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오 처장은 "모든 정보가 공평하게 노출돼 소비자 본인의 의사대로 금융상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말 평범한 사람들도 (금융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소비자보호의 틀을 사전적인 방향으로 바꿔야 한다"며 "현재 운영중인 '민원 사전인지시스템'을 통해 시장의 이상징후를 미리 잡아내면 조그마한 단초가 큰 사건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여성 금융인 후배들에게는 인내를 가지는 한편 멘토를 만들 것을 당부했다.
 
오 처장은 "우선 인내가 있어야 한다"며 "여성은 육아와 출산을 하면서도 일을 계속해야 하기 때문에 '마인드컨트롤' 할 수 있는 힘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멘토로 삼는 사람들이 가정과 일을 어떻게 병행하고 있는지 살펴보면 더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가까운 여성 임원을 멘토로 삼거나 책에서라도 멘토를 찾으면 혼자 견디는 것 보다는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 후배들에게 칼리 피오리나 휴렛패커드(HP) 최고경영자(CEO)가 쓴 '칼리 피오리나, 힘든 선택들' 이라는 책을 추천했다.
 
오 처장은 "그녀가 부동산회사 말단직원에서 HP의 CEO가 되기까지 여성으로서 차별을 견뎌낸 모든 과정이 들어있다"며 "미국 전문직 여성들도 내가 한국에서 겪은 일을 똑같이 겪고 있다는 것에 깜짝 놀라면서도 속이 후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책의 한 구절을 기자에게 읽어줬다.
 
 
오 처장은 "일로는 밀려서는 안된다는 생각에 부족한 점을 스스로 계속 타이르며 버텼다"며 "열심히 살면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딸들에게도 보여주겠다는 책임감, 선배로서 내가 잘하면 다음 사람이 좀 덜 힘들겠지라는 생각으로 일해왔다"고 말했다.
 
오 처장은 세 딸을 둔 엄마다. 그는 "딸들에게 미안한 것도 많고 소홀했던 것도 많다"며 "지금은 딸들이 엄마가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 좋다고 칭찬해주고 인정해준다"며 딸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후배들에게는 메모광이 될 것을 추천했다.  오 처장의 책상위에 쌓여있는 서류더미를 들춰내자 색색깔의 메모지들이 한가득 붙어있었다.
 
오 처장은 업무중 생각난 아이디어를 그때그때 메모지에 기록해 책상위에 붙여두고 어느정도 생각이 정리되면 이를 노트에 옮겨 정리한다고 했다. 여성 특유의 꼼꼼함과 치밀함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최근 오 처장은 직원들과의 스킨십을 늘리고 있다. 금소처 직원들을 직급별로 따로 만나며 업무과정에서의 문제점과 애로사항, 개선점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오 처장은 "직원들과 의견차를 좁히기 위해 이야기를 많이 한다"며 "앞으로는 함께 이야기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다른 국, 다른 팀 사람이라도 차 한잔 하자고 먼저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약력
 
▲오순명(1955) ▲한국외대 이태리어과 ▲한국 상업은행 입행 ▲한빛은행 광장동 지점장 ▲우리은행 압구정동 지점장 ▲우리은행 연희동 지점장 ▲우리은행 강서양천영업본부장 ▲우리은행 인천영업본부장 ▲우리모기지 대표이사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