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비공개 처리한 것은 민주당 정치쇼 때문"
민주 "비공개로 한 역사 없었다" 반박
입력 : 2011-11-23 10:30:55 수정 : 2011-11-23 10:32:18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22일 한미FTA 비준안 처리를 둘러싸고 여야간 장외설전이 오가고 있다.
 
김기현 한나라당 대변인은 23일 "가급적 폭력사태를 줄이기 위해 본회의를 비공개로 한 것"이었다며 "어차피 회의록은 다 공개되기 때문에 회의결과 자체를 숨기려고 한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한미FTA 처리 과정에서 국회 본회의를 비공개로 진행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런 상황이 비공개로 된 것은 기자들도 처음 겪는 일이라고 할 정도로 유례가 없는 일"이라는 손석희 성신여대 교수의 지적에는 "가끔 비공개하는 사례들이 있어 왔다"며 "특히 상임위원회 같은 경우는 비공개가 아주 자주 있는 일이고, 본회의는 흔치는 않지만 가끔 있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내의 한미FTA 반대 강경파는 여당에게 짓밟히려는 정치쇼를 하려는 것"이라며 "일부러 짓밟히는 모습을 보여줘서 그것을 통해서 동정심에 호소하려고 하는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있었고 그것이 김진표 원내대표 등의 입을 통해서 확인됐기 때문에 (비공개로 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이용섭 민주당 대변인은 김 대변인의 주장 직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것은 말이 안 되는 소리"라고 강하게 부인해 진실공방을 예고했다.
 
이 대변인은 "지금까지 한나라당이 여러 차례에 걸쳐서 날치기 통과를 했었지만 이번처럼 비공개로 했던 적은 없었다"며 "바꿔서 얘기하면 한나라당은 날치기하고 단독상정해서 강행처리하는 것이 얼마나 수치스럽고 부끄러운, 잘못된 일이었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라 맹비난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안녕하세요 박수현 기자입니다. 열심히 듣고 꼼꼼히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