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中企 긴급지원'에 석달간 129억 지원
'앰뷸런스맨' 상시운영, 지원 대상 확대
입력 : 2011-07-11 11:10:50 수정 : 2011-07-11 11:11:15
[뉴스토마토 이한승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지난 3월 도입한 '앰뷸런스맨' 제도를 통해 6월말까지 중소기업 61개 업체에 총 129억원을 긴급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중진공은 이 제도의 특징이 6개 업종, 내부인력 30명으로 구성된 앰뷸런스맨에게 현장 자금지원 결정권을 부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앰뷸런스맨 제도는 업체가 지원요청을 하면 현장을 방문한 뒤 기업진단을 통해 3일 내에 자금·컨설팅 등을 수행하고 서류작업을 거쳐 7일 내에 지원결정을 하는 제도이다.
 
처음 이 제도는 일본 대지진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시범운영됐으나 현재는 상시 운영되고 있으며, 지원 대상도 일시적 경영애로 기업, 재해기업과 사업전환 기업 등으로 확대됐다.
 
송성호 중진공 금융이사는 "앰뷸런스맨의 생명은 신속지원"이라며 "현장에서 애로를 해소하는 '발로 찾아가는 서비스'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토마토 이한승 기자 himura1982@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한승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