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3분기 기업 자금사정 악화될 것"
FBSI 97..주원인 '매출감소'
입력 : 2011-07-11 08:51:27 수정 : 2011-07-11 09:36:43
[뉴스토마토 윤성수기자] 올해 3분기 기업들의 자금사정이 악화될 것이란 전망이 확대되고 있다. 직전 분기보다 자금 사정이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 것은 지난해 2분기 이후 1년 반만이다.
 
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기업 500곳을 대상으로 3분기 기업자금사정지수(FBSI)를 조사한 결과 97로 집계됐다.
 
FBSI는 기업의 자금 흐름을 수치화(0∼200)한 것으로 100을 넘으면 전 분기보다 해당 분기의 자금 사정이 나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뜻하며,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FBSI는 지난해 2분기(103)부터 올해 2분기(102)까지 계속 100을 넘었지만, 이번 3분기 전망치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자금 사정 악화의 이유로 기업들은 매출 감소(62.5%)를 가장 많이 꼽았고, 제조원가 상승(28.1%)과 수익성 감소(9.4%)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105)보다 중소기업(95)의 자금 사정 악화 우려가 더 컸고, 업태별로는 제조업(98)과 비제조업(95) 모두 자금 사정이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자금 조달 항목별로는 주식(102)과 회사채(102), 기업어음(101)은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 반면 금리인상과 저축은행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은행(97)과 제2금융권(97)은 저조할 것으로 조사됐다.
 
자금 조달시 애로사항으로는 금리 부담(84.8%)을 꼽은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수출은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소비와 투자 감소에 따른 내수 부진과 금리 인상 여파로 기업들의 자금 사정이 원활하지 않다"며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가 불안, 환율 변동, 유럽 재정위기 등 불안 요인도 적지 않다"고 분석했다.
 
뉴스토마토 윤성수 기자 yss012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성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