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종섭 출국 논란'에 "수사 방해 맞지 않는 주장"
"민생토론회, 전남 검토…관권선거와 거리 멀어"
2024-03-11 19:10:20 2024-03-11 19:11:37
지난해 5월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대통령실은 11일 신임 주호주대사가 된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의 출국 논란과 관련해 '수사 방해'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사를 방해한다거나 수사에 차질이 빚어진다거나 하는 것은 맞지 않는 주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대사가 공수처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소환이나 수사가 필요할 경우 언제든 돌아온다는 약속을 하고 나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이 전 장관이) 출국 금지가 된 이후 (공수처가) 수개월 동안 한 번도 소환을 안 했지 않나"라며 "언제 소환해서, 언제 조사할 줄 알고, 고발됐다는 이유로 계속해서 아무 일도 하지 못한다는 것인데 그럴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도 이런 부분을 잘 조율해서 출국금지가 해제되고 호주대사로 호주에 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앞서 이 전 장관은 '해병대 채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지난 1월부터 출국금지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외교부는 지난 4일 이 전 장관 주호주대사 인선을 발표했습니다. 이후 법무부는 8일 이 전 장관의 이의신청을 받아들여 출국금지 조치를 해제했고, 이 전 장관은 전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호주로 출국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에서는 '피의자 빼돌리기'라며 비난 공세에 나선 상황입니다.
 
대통령실은 또 민생토론회와 관련해 "전남도 검토하고 있는 사항"이라며 "수차례 얘기했지만 선거운동이나 관권선거와는 거리가 멀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제 광주시장도 적극적으로 민생토론회를 요청한 것을 보면, 이게 선거운동이 아니라 지역 민심과 민생을 챙기기 위한 행보라고 인정했기 때문"이라며 "다들 자기 지역에 와주길 바랄 수 있는데, 모든 요구를 만족하긴 어렵고 최대한 모든 지역에 있는 국민을 만나러 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강기정 광주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차담회에서 민생토론회 광주 독자 개최를 요구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실 관계자는 "의료 개혁과 관련해 정부 입장은 바뀐 바가 없다"며 "의료개혁 임무를 국민들의 지지와 염원 속에서 관철하겠다는 뜻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연히 의사들이 현장에 돌아오는 것은 환영하지만, 저희가 언제까지 인내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