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노인성 지방간' 억제…"세계 최초 규명"
비알콜성지방간 생성 억제 증명…학술지 발표
비타민D 충분히 섭취…Micos 60 단백질 증가
"예방 효과와 조절 기전 직접적으로 밝혀"
2024-01-16 12:00:00 2024-01-16 12:00:00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비타민D가 자연 노화에 의해 발생하는 비알콜성지방간(Non-alcoholic Fatty Liver Disease) 생성의 억제를 규명, 전문학술지에 발표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비알콜성지방간은 간에 5% 이상 지방이 침착된 경우를 말합니다. 대한당뇨병학회 지방간연구회에 따르면 국내 65세 이상 노인의 40.4%가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입니다. 
 
그간 비타민D가 당뇨병 및 비알콜성 지방간 발생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가 있었지만 효과와 작용 기전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질병청 국립보건연구원 내분비·신장질환연구과 연구팀이 증명했다는 게 보건연 측의 설명입니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비타민D가 자연 노화에 의해 발생하는 비알콜성지방간 생성을 억제할 수 있음을 최초로 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비타민D 보충에 의한 노화쥐에서의 지방간 감소 모습. (사진=질병관리청)
 
노화쥐를 이용한 실험을 통해 자연 노화에 의한 비타민D 결핍이 미토콘드리아 내막 구조 조절 단백질인 'Micos 60'양을 급격히 감소시켰다고 전했습니다.
 
또 연구팀은 노화쥐에 충분한 양의 비타민D를 보충하면 Micos 60 단백질을 직접적으로 증가시켜 지방간 생성을 억제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비타민D 결핍 환자는 전체 영양소 결핍 환자의 73.7%를 차지합니다. 지난 2017년 8만6285명에서 2021년 24만7077명으로 증가하는 등 고령화에 따라 매년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지방간은 간섬유화가 진행되는 간경변 및 간암뿐만 아니라 2형 당뇨병, 심뇌혈관질환 및 치매와 같은 만성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대한간학회에 따르면 비알콜성지방간 환자에서 제2형 당뇨병 유병률은 2.2배 더 높습니다. 심혈관질환 유병률은 1.6배, 치매는 8%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현영 보건연구원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비타민D의 지방간 예방 효과에 대한 근거가 부족한 상황에서 예방 효과와 그 조절 기전을 직접적으로 밝힌 의미 있는 연구"라며 "고령층에서 적절한 비타민D 섭취가 노화로 인한 지방간 발생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비타민D가 자연 노화에 의해 발생하는 비알콜성지방간 생성을 억제할 수 있음을 최초로 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국립보건연구원 연구결과 모십도 . (사진=질병관리청)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