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 인천 계양을 출마 시사 원희룡에 "국민이 표로 보답"
여의도서 30여분 간 오찬 회동…혁신위원 사퇴의사엔 "해프닝"
2023-11-25 14:09:43 2023-11-25 14:09:43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5일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을 만나 "저에게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그것이 설사 희생이 따르더라도 도전과 헌신에 대해 누구보다 더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인 위원장은 "국민이 표로 보답할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이날 원 장관과 인 위원장은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나 30여분간 오찬 회동을 한 직후 이같은 대화가 오고 갔다고 전했습니다. 당 지도부와 중진 등에게 '희생'을 요구해 온 인 위원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출마를 시사한 원 장관에게 회동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비공개 전환 전 환담에서 인 위원장은 "우리 혁신위(가 희생을 촉구한 이후) 첫 행동"이라며 "국민이 표로 보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원 장관을 격려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고민 중이라고 들었는데 결정만 하면 거기 맞춰서 뒷받침해 줄 것이라 믿고 있다"며 "너무 감사하다"고 했습니다. 
 
원 장관은 "가는 길이 쉬우면 혁신이 아니다"라며 "국민과 당을 위해서 필요한 일이라면 무엇이든지 제 역할을 아끼지 않을 생각"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혁신위원장님께서도 필요한 분들 더 만나서 대화하시고 국민들이 원하는 변화가 무엇인지 보다 더 분명하게 제시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혁신위원인 박성중 의원은 자리에 함께 배석해 "위원장께서 희생과 관련해서 험지 출마 등 관점에서 두 분(한동훈 법무부 장관, 원희룡 장관)께 고맙다고 식사를 하고 싶다고 해서 오늘 점심과 저녁을 제안했는데 원 장관이 된다고 해서 뵙게 됐다"면서 "한 장관은 일정과 다른 사정 때문에 양해를 구했다"고 전했습니다.
 
비공개 환담 직후 원 장관은 "명확한 과제를 제시하면 그에 대해 제가 헌신해야 하는 일들이 무엇인지, 내가 혁신해야 하는 일이 무엇인지 그에 맞춰서 어떤 희생이 따르더라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동참과 더 큰 틀이 중요하다"며 "그래야 되는 때가 오면 제 말에 대한 책임과 행동을 따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인 위원장은 당 지도부·중진·친윤 등의 불출마·험지출마 권고안 정식 의결 시점을 둘러싼 이견으로 일부 혁신위원이 사퇴의사를 밝힌 것에는 "해프닝"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저는 나이가 60이 넘어서 조금 천천히 가자는 것이고 젊은 위원들은 충분히 그럴 수 있다"면서 "젊은 마음을 빨리 표현하고 빨리 답을 받기를 원하는데 해프닝"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 장관과의 만남에 대해서는 "제가 이민정책위원으로 한 장관하고는 늘 통화하고 의논한다"며 "기회가 되면 한 장관도 만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