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과시적 비소비에 중견·중소 '돈 덜 쓰기' 마케팅
위니아, 일반 냉방 최대 전력량의 50% 줄여
가격 동결 휴테크, 보상판매 최대 54% 할인
2023-02-13 16:37:22 2023-02-14 10:01:31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중견·중소기업들이 고물가와 '과시적 비소비' 흐름에 전기료 부담을 줄이거나 보상판매 효과를 높이는 식으로 소비자 마음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안 사면 손해' 전략인데, 기기 성능과 보상 한도로 제시한 숫자가 생색내기 수준을 벗어났습니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1월 전기료는 전년 동월 대비 29.5% 올랐습니다. 이 때문에 대형 가전은 전기 먹는 하마 취급 받기 딱 좋습니다.
 
위니아(071460)는 이 같은 인식에 정면으로 도전했습니다. 이날 발표한 2023년형 '위니아 에어블'은 인공지능(AI) 기술로 에너지 효율을 높입니다. 일부 모델에 적용된 'AI 스마트 초절전 냉방' 기능을 쓰면, 일반 냉방 중 소비되는 최대 전력량 대비 50% 전기 사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번 제품은 위니아가 3년간 준비한 야심작이라고 합니다.
 
위니아는 3년간 준비한 에어블 에어컨 일부 제품이 일반 냉방 중 소비되는 최대 전력량 대비 50% 전기 사용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위니아)
 
함께 출시한 '위니아 웨이브 컬러' 에어컨은 에너지 사용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전력량 확인, 대기전력 차단 기능이 적용됐습니다. 벽걸이형 에어컨 '캔버스'는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제품입니다.
 
지난해 말 선보인 2023년형 딤채 김치냉장고도 발효과학 알고리즘으로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유지했습니다.
 
위니아 관계자는 "전기료가 인상되는 현 시점 이전부터 제품의 성능과 효율은 높이고 전기료를 낮추는 데 노력해왔다"며 "대표 제품군인 김치냉장고와 에어컨 제품들은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또는 그에 준하는 높은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물가에 맞춘 마케팅도 꾸준합니다. 위니아 측은 "공식 SNS 채널들을 통해 위니아 제품의 에너지 소비효율이 높은 제품을 소개하거나 에너지 소모를 줄이는 꿀팁을 컨텐츠에 발행하는 등 대외 마케팅도 지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나를 위한 편한 가전, 위니아'라는 구호를 앞세워 고물가 속 에너지 효율이 높은 제품들을 지속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가격 인상에 뛰어든 안마의자 업계에서 가격 동결을 선언하고 '보상판매' 카드를 꺼낸 곳도 있습니다. 휴테크는 이날부터 다음달 31일까지 보상판매 특별전을 진행합니다. 9개 품목 할인율이 31%로 시작해 최대 54%에 달합니다. 행사 기간 안마의자를 반납하면 상표와 상관없이 휴테크가 무료 수거 해줍니다.
 
휴테크는 보상판매 웹사이트에 “잘 모르고 샀던 안마의자는 반납하고 마음까지 힐링해주는 휴테크로 보상 받으세요”라는 문구를 넣었다. (사진=휴테크 웹사이트)
 
휴테크 관계자는 "원가 상승 환경은 업계와 동일하지만, 가격 인상이 고객 부담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해 소비자 가격 동결을 결정하고 보상판매 특별전을 준비했다"며 "휴테크 안마의자를 직접 체험 시 '제품 만족도' 우위에 근거한 판촉 행사"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보상판매 배경에는 '직접 써본 사람들은 휴테크 제품을 사게 되어 있다'는 자신감이 깔려있습니다. 휴테크 측은 "직영점 판매 데이터에 따르면, 매장을 방문해 직접 체험해 본 후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가 증가해 구매한 고객이 67%에 달한다"며 "구매를 결정하게 된 핵심 요소로 성능(기술)이 87%에 이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업계 유일하게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인 '한국 디자인진흥원'과의 공동 프로젝트 '사이즈코리아'를 통해 한국인 체형에 최적화된 프레임을 설계했다"며 "휴테크만의 독자기술인 초정밀 바디 레벨링 시스템(HBLS), 음파진동 마사지 시스템 외에도 3D 아트모션, 뮤직 싱크 마사지 등 헬스가전으로서 제품 만족도를 충족 시켜줄 진정성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하고 있어, 타사 브랜드와 비교 체험 후 구매 결정하시도록 권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기성 편집국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