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고금리로 국민 고통 커…은행 돈잔치 대책 마련하라"
수석비서관회의서 금융위에 지시…"상생금융 혜택 돌아가게 배려"
2023-02-13 13:39:09 2023-02-13 13:39:09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은행의 고금리로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금융위원회에 관련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13일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은행 고금리로 인해 국민들 고통이 크다"며 "은행은 공공재적 성격이 있으므로 수익을 어려운 국민,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에게 이른바 상생금융 혜택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배려하고 향후 금융시장 불안정성에 대비해 충당금을 튼튼하게 쌓는 데에 쓰는 것이 적합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은행의 돈잔치'로 인해 국민들의 위화감이 생기지 않도록 금융위는 관련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