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영상)한덕수 총리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 기준, 이달 중 확정"
확진자·위중증 등 고려한 구체적인 판단기준 마련 예정
"2가 백신 목표 접종률 못 미쳐"…백신 접종 참여 당부
오는 12일부터 2가 백신 접종 대상 12세 이상으로 확대
2022-12-09 09:45:52 2022-12-09 16:57:09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 판단 기준을 이달 중 확정한다. 이를 위해 공개토론회와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객관적 평가지표와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두고 여러 의견이 제기되었고, 정부 내에서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정부는 방역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와 기준을 마련해 이를 충족하는 시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또는 자율착용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진자, 위중증과 사망자 추세 등을 고려할 계획이며, 구체적인 판단기준은 공개토론회와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달중 중대본 회의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이르면 내년 1월, 늦어도 3월에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 총리는 또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위한 적극적인 백신 접종 참여도 강조했다. 그는 "2가 백신 접종률이 꾸준히 증가해 대상자 대비 60세 이상은 24.1%, 감염취약시설은 36.8%로 높아졌지만 목표 접종률인 60세 이상 50%, 감염취약시설 60%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다음주까지 예정된 '집중접종기간'을 연말까지 연장해 보다 많은 건강취약계층이 신속하고 편리하게 접종을 받으실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했다.
 
그는 "최근 미국과 영국의 연구에 의하면 기존백신 접종 그룹에 비해 2가 백신 접종 그룹의 감염예방효과가 최대 50%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60세 이상 어르신께서는 건강한 연말연시를 위해 반드시 접종에 참여해 주시길 강력히 권고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한 총리는 "다음주 월요일부터 2가 백신 접종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한다"며 "면역저하자와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 청소년의 2가 백신접종을 적극 권고한다"고도 말했다.
 
정부가 방역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와 기준을 마련해 이를 충족하는 시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또는 자율착용으로 전환하겠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의 한 쇼핑몰에 마스크를 착용 안내문이 붙어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경제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