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러시아, 침공 10일 안에 우크라이나 합병 목표" 청사진 공개
2022-12-02 11:39:23 2022-12-02 11:39:23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영국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가 입수한 러시아 기밀 문서에 따르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10일 만에 점령을 마칠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보인다.
 
2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왕립합동군사연구소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승인한 우크라이나 침공 사전 계획이 담긴 러시아 기밀문서를 확보했다며 해당 문서에는 러시아는 당초 우크라이나를 침공 10일 만에 점령하고, 올해 8월까지 합병할 완료할 계획이 담겼다고 전했다.
 
RUSI는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군사시설에 대한 대규모 미사일 타격과 공습으로 침공을 개시한다는 계획이었다"며 "발전소나 철도와 같은 주요 기반시설은 우크라이나 점령의 핵심이기 때문에 공격 목표로 삼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관료를 '살해 대상', '협박 대상', '협력 장려 대상', '협력자' 등 4개 기준으로 나눠 명단을 작성해 러시아 특수부대가 맡아 '처리'한다는 계획도 담겼다.
 
이외에도 러시아 군경의 역할 배분과 더불어 '여과 캠프'(filtration camp) 운영을 통해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재교육'하려는 정황도 나왔다.
 
RUSI는 러시아 관리 중 소수만이 이 계획을 알고 있었다며 "러시아군 부대장들도 본격적인 침공이 시작되기 며칠 전까지도 이 계획을 몰랐으며, 전술 부대는 침공이 개시되기 몇 시간 전에야 관련 명령을 받았다"고 부연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