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한화그룹, 호우 피해 지역에 성금 10억 기부
6개사 참여…6개월 동안 보험료 납입·원리금 상환 유예
2022-08-12 16:34:49 2022-08-12 16:34:4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한화그룹이 집중호우 피해 지역의 복구를 위해 성금 10억원을 기탁한다.
 
한화그룹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수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지원하기 위한 구호 성금 10억원을 기부한다고 12일 밝혔다. 기부 참여자는 한화(000880), 한화솔루션(009830), 한화시스템(272210), 한화생명(088350), 한화손해보험(000370), 한화투자증권(003530) 등 6개사다.
 
한화그룹은 수해 지역의 복구 지원을 위해 10억원을 기부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한화 빌딩 전경. (사진=한화)
 
이 중 한화생명과 한화손해보험은 집중호우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6개월간 보험료 납입과 대출 원리금 상환을 유예한다. 또 사고보험금 청구 절차와 서류를 간소화하고, 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하기로 했다.
 
한화 룹은 수해, 산불, 지진 등 발생시 피해 주민 지원, 사회 소외계층 지원 등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동반성장을 위한 나눔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 2017년 경북·포항 지진, 2019년 강원 산불, 2020년 수해, 올해 울진·삼척·강릉 산불 피해 시 성금을 기부했다. 매년 연말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희망2022 나눔캠페인’에 성금을 기부하고 있으며, 지난해 연말에는 40억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우리 안에 정착한 ESG 경영과 ‘함께 멀리’의 철학이 일류 한화의 이름으로 전파될 수 있도록 나눔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