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웰빙, 염증성 장질환 예방·개선 유산균주 특허
동물모델시험서 유산균주 7종 항대장염 효능 검증
입력 : 2022-05-26 15:07:44 수정 : 2022-05-26 15:07:44
GC녹십자웰빙이 염증성 장질환의 예방 및 개선 효과에 대한 유산균주 특허를 국내 출원했다. (사진=GC녹십자웰빙)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GC녹십자웰빙(234690)은 염증성 장질환(Inflammatory Bowel Disease, IBD)의 예방 및 개선 효과에 대한 유산균주 특허를 국내 출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염증성 장질환은 비정상적인 면역반응으로 대장에 염증이 발생해 복통, 설사, 혈변 등을 야기하는 만성질환이다.
 
이번에 특허 출원된 유산균주 7종은 GC녹십자웰빙 종합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것으로 건강한 한국인의 모유와 김치, 치즈, 유아 변에서 분리됐다.
 
GC녹십자웰빙은 이번 특허를 위해 장세은 을지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와 협업해 자체 개발 유산균주 7종의 효능을 검증했다.
 
대장염 동물모델(마우스)에 유산균주 7종을 투여한 결과, 장 융모와 길이가 회복돼 장 조직이 건강해지고 영양분의 활발한 흡수로 체중 감소가 개선되는 등의 효과가 확인됐다.
 
김재원 GC녹십자웰빙 종합연구소 연구소장은 "염증성 장질환은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반복적인 복통과 설사를 일으켜 평생 관리가 필요하다"라며 "자체 개발 유산균주의 항대장염 효능을 기반으로 염증성 장질환 관리를 위한 다양한 제품군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