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작년 영업익 737억원…전년비 47%↑
국내외 독감 백신·처방의약품 매출 성장으로 수익성 개선
입력 : 2022-02-14 18:20:57 수정 : 2022-02-14 18:20:57
사진/GC녹십자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GC녹십자(006280)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 1조5378억원, 영업이익 737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각각 2%, 47%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세전이익은 1726억원, 순이익은 1369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경상개발비는 전년대비 6% 증가한 1460억원을 기록하며 R&D 투자 확대 기조를 이어갔다.
 
경상개발비를 포함한 판매관리비 전체 규모가 늘었으나 매출총이익률은 34%로 전년 대비 5%포인트 상승했다. 백신과 처방의약품 부문에서 수익성이 높은 자체 개발 품목이 선전하며 매출 확대와 수익성을 동시에 잡았다.
 
GC녹십자 별도 부문별로는 혈액제제 매출 3742억원, 백신 2632억원, 처방의약품 3162억원, 소비자헬스케어 2167억원 등을 기록했다. 특히 독감 백신 매출이 2297억원을 기록, 작년 대비 38%에 달하는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연결 대상 상장 계열사들도 실적 호조를 보였다.
 
작년 합병법인으로 거듭난 지씨셀(144510)(GC셀)은 매출 1683억원, 영업이익 363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경영 실적을 달성했다. 회사 측은 검체검진사업의 성장과 아티바 기술이전 관련 매출이 본격화하며 큰 폭의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GC녹십자웰빙(234690)도 주사제 및 건기식 사업 호조로 매출 910억원을 기록하며 20%대 성장세를 보였다.
 
반면 GC녹십자엠에스(142280)는 지난해 진단 키트 사업 부진의 영향으로 역성장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지속해온 R&D 투자 및 수익성 개선 노력과 더불어 올해는 신규 해외 시장 개척 등을 통한 사업 성장세가 뚜렷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