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7월부터 ‘레벨 제도’ 도입…“경험 쌓이면 연봉 인상”
게임화 요소 적용…게이미피케이션 시행
입력 : 2022-05-18 10:19:14 수정 : 2022-05-18 10:19:14
장윤석 티몬 대표이사(사진=티몬)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티몬 직원들이 하반기부터 매달 월급이 오르는 경험을 할 수 있게 된다. ‘경험치’를 얻어 레벨(level)이 상승하면 즉각 연봉도 올라가는 새로운 인사제도 ‘게이미피케이션 레벨 제도(가칭)’를 시행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티몬은 18일 개개인의 성과에 기반해 레벨을 부여하는 새로운 인사제도를 7월부터 도입한다고 밝혔다.
 
‘게임화 요소’가 적용된 이 레벨 제도에 따르면, 티몬 직원들은 매달 ‘레벨 업(level up)’을 할 수 있고, 이에 맞춰 급여 인상이 이뤄진다.
 
통상 연간 단위 평가와 이에 따른 연봉 계약과 평가 보상이 이뤄지는 틀을 깬, 어떤 회사에서도 보기 어려웠던 파격적인 제도라는 설명이다. 티몬이 하반기 돌입하는 새롭게 일하는 문화, 일명 ‘TSR(TMON Smart & Remote work)’의 일환으로 설계됐다.
 
티몬이 만드는 이 레벨 제도에는 각 레벨이 오르는데 필요한 ‘경험치(experience point)’가 있다. 게임에서와 같이 성과와 기여도, 미션, 이벤트 등 다양한 경로로 경험치를 얻게 된다. 구간별 경험치를 충족하면 자동으로 매월 특정 시점에 개인의 레벨이 오르고, 이에 연동되는 급여도 즉각 인상된다. 경험치를 얻고 레벨이 오르는 과정을 개인정보(status) 창에서 개개인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등 추가적인 게임화 요소도 적용한다.
 
이 같이 결정한 것은 자율적으로 성과 중심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구성원들에게 보다 즉각적인 평가와 보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올 여름으로 예정된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로의 사옥 이전과 거점오피스, 공유오피스 등 새로운 근무 형태 도입도 이런 연장선상에 있다. 지난 5월부터 티몬 직원들이 제주와 부산, 남해 등지로 떠난 ‘워케이션’ 역시 새로운 실험과 시도 중 하나다.
 
장윤석 티몬 대표는 “구성원들의 실행력을 높이고, 창의성과 생산성을 최대로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전혀 새로운 제도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TSR의 본격적 도입과 함께 ‘브랜드 풀필먼트’를 중심으로 한 이커머스 3.0을 주도할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