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삼표 채석장서 인부 1명 시신 추가 발견
매몰 근로자 3명 중 2명 사망…실종 1명 수색 중
입력 : 2022-01-29 21:20:29 수정 : 2022-01-29 21:20:2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무너져 매몰된 인부 3명 중 1명의 시신이 추가 수습됐다.
 
경찰과 및 소방당국은 29일 오후 4시25분쯤 50대 포크레인 작업자를 구조했으나 사망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1시44분쯤 발견한 20대 일용직 노동자의 시신은 3시6분쯤 수습됐다. 나머지 50대 작업자 1명은 실종 상태로, 소방 구조대원 등이 수색 중이다.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의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무너졌다는 신고가 접수된 바 있다. 사고 직전까지 이들은 지상으로부터 약 20m 아래서 천공기 2대 및 굴착기 1대를 사용해 작업을 하고 있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노동부는 삼표산업의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 중대재해처벌법 수사 중 '1호' 사례다.
 
29일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사업소 석재채취장에서 발생한 토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 구조대원 등이 실종자를 찾기 위해 야간 수색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