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최고안전책임자에 노진율 사장 선임
"중대재해 없는 사업장 만들기에 총력 기울일 것"
입력 : 2022-01-27 15:17:58 수정 : 2022-01-27 15:17:58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중공업(329180)이 안전 업무를 총괄하는 최고안전책임자(CSO)에 노진율 사장(사진)을 선임했다.
 
현대중공업은 노 사장 CSO 선임과 함께 실질적인 전사 안전 기능을 총괄할 수 있도록 기존 안전경영실을 안전기획실로 변경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그동안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나, 지난 24일 중대재해가 발생해 소중한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모든 것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사장은 1964년생으로 경북대를 졸업하고, 총무, 인사, 노사 업무를 두루 거쳤으며, 2016년 3월부터 경영지원본부장을 맡았다. 그는 "안전에 관한 시설, 장비, 교육 등 모든 것을 기본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안전한 사업장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안전부문 인력 20% 증원과 현장 유해요인 확인과 개선을 위한 신규 위험성 평가시스템 구축, 고위험 공정 종사자 대상 체험, 실습형 안전교육 강화 등 안전 담당 조직을 강화하고 안전 인프라 구축과 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후임 경영지원본부장으로는 임영호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선임했다. 임영호 부사장은 1964년생으로 경남대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구매부문에서 주로 근무했으며, 2018년 11월부터 구매부문장으로 일해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