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화재 위험 없는 배터리로 전기추진선 개발
물 주성분 '바나듐이온' 배터리 활용…"차세대 선박 개발 속도"
입력 : 2022-01-27 14:07:51 수정 : 2022-01-27 14:07:51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이 화재나 폭발 위험이 없는 배터리를 활용해 차세대 전기추진선 개발에 나선다.
 
한국조선해양은 27일 세계 최초로 바나듐이온 배터리(VIB, Vanadium Ion Battery)를 개발한 스탠다드에너지와 '바나듐이온 배터리 기반 차세대 선박용 ESS 솔루션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성준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 김부기 스탠다드에너지 대표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바나듐이온 배터리 기반 선박용 고안정성 ESS(에너지저장장치) 솔루션 개발과 상용화 △소형 선박 해상 실증 △선급 인증 및 선급 규정 완화 △전기추진선·전력운송선 등 차세대 선박 개발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선박에 최적화된 ESS를 설계하고, 스탠다드에너지는 바나듐이온 배터리를 제작·공급한다.
 
바나듐이온 배터리는 물이 주성분인 전해액을 사용해 화재 및 폭발 위험을 원천적으로 제거할 수 있으며, 외부 충격 등으로 인한 열 발생도 거의 없는 것이 특징이다. 또 출력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2배 가까이 높고 수명도 4배 이상 길며, 반복된 충전·방전에도 성능 저하가 거의 없다는 게 한국조선해양의 설명이다.
 
한국조선해양이 화재나 폭발 위험이 없는 배터리를 활용해 차세대 전기추진선 개발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사진/현대중공업
 
현재 전기·하이브리드 추진선 등 ESS가 탑재된 선박에는 일반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가 적용된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소형화에 용이하지만 휘발성이 높은 전해액 탓에 화재와 폭발 위험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내년 상반기까지 바나듐이온 배터리 기반 선박용 ㎿급 ESS 솔루션을 개발해 해상 실증 및 선급 승인을 추진하고, 차세대 전기추진선·전력운송선의 기본 설계를 완료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급성장하는 전기추진선 시장에서 안정성이 높은 선박용 ESS를 바탕으로 시장 우위를 선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글로벌 리서치기관 'IDTechEX'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하이브리드 추진선 시장은 2029년까지 연평균 26% 성장해 시장 규모가 약 14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에 나서는 선박용 ESS는 화재와 폭발 위험이 없어 전기·하이브리드 추진선 외 일반상선에도 탑재가 가능할 것"이라며 "해상풍력 발전 확대와 함께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전력운송선 등 차세대 선박 개발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한국조선해양(9540)88,30080,900(-8.38%)
금호에이치티(214330)1,2902,465(91.09%)
한국항공우주(47810)48,85066,800(36.75%)
케이비아이동국실업(1620)701843(20.26%)
디아이씨(92200)5,1405,890(14.59%)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