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오픈 이노베이션 가속화…전담 조직 신설
연내 3곳 추가 협업 프로젝트 발굴…사업화 추진
입력 : 2022-01-19 08:38:47 수정 : 2022-01-19 08:38:47
이수민 SK케미칼 오픈이노베이션 팀장(왼쪽)이 AI 협업 파트너인 김한조 스탠다임 합성연구소장(오른쪽)과 AI 신약개발 연구 경과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SK케미칼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SK케미칼(285130)이 협업 모델을 통한 오픈 이노베이션 신약개발 전략을 본격화한다.
 
SK케미칼은 기존 태스크포스(TF) 형태로 운영하던 '오픈 R&D TF'를 정규 조직인 '오픈 이노베이션팀'으로 확대 개편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통해 라이선스 아웃 등 가시적 성과를 빠르게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오픈 이노베이션팀은 SK케미칼의 연구개발을 관장하는 연구개발센터 산하에 정규 조직으로 편성되며 △신약개발 △인공지능(AI) △투자·파트너링 등 3가지 파트에서 전담 인력이 상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신약개발 파트에서는 공동연구 및 자체 파이프라인 발굴과 개발을, AI 파트에서는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 구축을 각각 추진한다. 투자·파트너링 부문에서는 초기 단계 파이프라인 도입과 벤처 투자 업무를 주로 진행하는 등 각 파트가 유기적으로 연계해 SK케미칼의 R&D 역량 전반을 강화하며 시너지를 창출해 나가는 구조다.
 
이수민 SK케미칼 오픈 이노베이션 팀장은 "2019년부터 진행한 협업을 통한 신약 후보물질 탐색에 가시적 성과가 도출되는 시점"이라며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의 성공적 완수와 추가적인 혁신 신약개발 기회 창출을 위해 전담 조직이 구성됐다"라고 말했다.
 
SK케미칼은 현재 개발 중인 공동연구 과제에 더해 올해 안에 최소 3곳의 신규 파트너사와 새롭게 공동 연구에 착수한다는 전략이다. 또 공동연구에서 도출된 후보물질의 임상 진입과 라이선스 아웃도 빠르게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화에 대한 업무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김정훈 SK케미칼 연구개발센터장은 "오픈 이노베이션은 회사가 자체적으로 보유하지 않은 분야라도 외부의 기술력과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어 보다 효율적이면서도 폭 넓게 R&D 활동을 전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SK케미칼이 신약개발 분야에서 쌓은 오랜 노하우를 활용해 높은 잠재력을 지닌 바이오 벤처 기업의 기술력이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인큐베이터로서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1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SK케미칼(285130)127,000145,000(14.17%)
제이준코스메틱(25620)1,2402,135(72.18%)
효성첨단소재(298050)455,000672,000(47.69%)
한국콜마(161890)42,30062,200(47.04%)
효성티앤씨(298020)373,000536,000(43.7%)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