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해 우리는’ 최우식·김다미, 두 번째 로맨스 ‘최고 시청률 5.9%’
입력 : 2022-01-18 08:15:38 수정 : 2022-01-18 08:15:38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 최우식, 김다미가 이별의 기억을 마주했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 13회 시청률은 수도권 집계 기준 4.9%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분 순간 최고 시청률은 5.9%까지 치솟았다. 2049 타깃 시청률은 5주 연속 월화드라마 1위를 차지하며 호응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웅(최우식 분), 국연수(김다미 분)동상이몽두 번째 로맨스가 그려졌다. 이별 후 연애를 대하는 최웅과 국연수의 자세는 달랐다. 최웅에게 연애란 영원히 살고 싶은 새로운 세상이었다.
 
반면, 국연수는불행은 행복의 얼굴로 다가온다라는 사실을 되뇌며 또다시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방심하지 않고 철저히 대비했다. 회사 팀원 지예인(윤상정 분)에게 족집게 과외를 받고 데이트에 나선 그는 스타일 변신부터 칭찬과 리액션까지 눈물겨운 노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국연수의 달라진 모습에 최웅은 이상함을 감지했다. 국연수는 가로등 아래 최웅을 세워두고 어설프게 입맞춤을 시도하며억지로맨틱 무드를 조성했다. 이에 데이트 내내 지켜보던 최웅이 어이없는 듯 뭐 하는 거냐고 묻자, 국연수는 시무룩한 얼굴로 글로 배운 연애 연구 결과를 설명했다. 최웅은 변함없는 사랑을 고백하며 그를 안심시켰다.
 
최웅과 국연수가 더 단단해진 사랑을 확인해가는 사이, 김지웅(김성철 분)은 자신의 방식대로 짝사랑의 실연을 이겨내고 있었다. 하지만 이를 알 턱 없는 국연수는 다큐멘터리 영상 확인을 위해 연락해도 닿지 않자 김지웅을 찾아갔다.
 
김지웅은 아무런 준비도 없이 마주한 국연수의 모습에 다시 마음이 일렁였다. 영상 속 최웅의 모습에 미소 짓는 국연수를 씁쓸하게 지켜보다가 셋이 함께 보자는 말에시간이 좀 필요해라며 그를 돌려보내 놓고도 마음은 편치 않았다.
 
방송 말미 최웅은 국연수가 없는 집에 다녀갔다. 할머니 강자경(차미경 분)과 단둘이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다는 말에 걱정이 된 국연수는 최웅의 집으로 향했다. 그가 거실 테이블에서 프랑스 건축학교 입학 안내서를 발견했지만, 최웅은 별 관심 없다는 듯 둘러댔다.
 
이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도중, 대학 졸업장도 받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놀란 국연수는 그가 유학의 기회를 포기했던 대학 시절을 생각했다. 이어, 최웅은 뜻밖의 질문으로 국연수를 당혹게 했다. “그때, 우리가 헤어졌던 이유가 뭐야?”라는 한 마디에 두 사람의 눈빛이 미묘하게 흔들렸다.
 
이날 다시 시작하는 연인들이 겪을 법한 현실적인 고민들은 깊은 공감을 선사했다. 과거의 연애는 익숙한 경험을 남기기도 하지만, 아픈 기억과 상처를 떠올리게 했다. 최웅은 행복한 시간들 사이로 이따금 이별의 순간이 뇌리를 스쳤다. 국연수는 또다시 같은 이유로 헤어질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사로잡혔다.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노정의.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