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해 우리는’ 단짠 청춘 로맨스 공감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입력 : 2022-01-12 08:32:26 수정 : 2022-01-12 08:32:2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드라마 ‘그 해 우리는’이 단짠 청춘 로맨스로 더욱 짙어진 설렘과 공감을 선사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 12회 시청률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 집계 기준 5.2%, 수도권 집계 기준 5.5%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했다. 이날 방송의 순간 최고 시청률은 6.2%를 돌파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동시간대 월화드라마는 물론 화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 가운데 4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폭발적 반응을 실감케 했다.
 
이날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는 다시 ‘1을 맞았다. 드디어 최웅과 국연수의 두 번째 연애가 시작됐다. 헤어진 연인에서 친구로 그리고 다시 연인으로 관계를 급진전한 두 사람은 5년 만에 느끼는 익숙한 듯 낯선 감정에 두근거렸다. 다시 찾아온 사랑은 많은 것을 변화시켰다.
 
최웅은 불면증에 밤을 지새우고 국연수의 출근길을 마중 나오는가 하면, 국연수는 언제 어디서나 최웅의 연락을 애타게 기다렸다. 국연수는 주말 데이트 신청에 최웅의 뜨뜻미지근한 반응이 왠지 모르게 눈치 보였다. 하지만 최웅은 예고도 없이 나타나 귀여운 투정을 부렸다.
 
최웅은 국연수와 행복을 만끽하면서도 김지웅(김성철 분)에 대한 걱정이 밀려왔다. 그의 진심을 알고도 모른 척했던 것이 못내 마음에 걸린 듯, 여러 차례 연락이 닿지 않자 집까지 찾아갔다. 김지웅은 며칠 사이 수척해 있었다. 그의 말대로 밤샘의 피로가 쌓인 탓인지, 아니면 짝사랑의 열병에 가슴앓이한 탓인지 알 수는 없었다.
 
최웅은 무심하게 대하면서도 아픈 몸으로 혼자 있을 그의 곁을 지켰다. 무엇보다 국연수와 재회한 사실을 숨길 수는 없었다. 어렵게 말문을 여는 최웅의 모습에서 김지웅의 가슴이 덜컥 내려앉았다. 지웅은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했다.
 
김지웅은 조금씩 내비치던 마음을 다시 봉인하기로 했다. 그런 가운데 그는 방송국 로비에서 엔제이(노정의 분)와 우연히 마주쳤다. 최웅의 안부를 묻던 도중 엔제이는 김지웅의 불편한 기색을 눈치채고 그와 갑작스러운 술자리를 마련했다. 뜻밖의 짝사랑 연합을 결성한 엔제이는 최웅, 국연수의 재회 소식에 술로 마음을 달랬다.
 
이날 최웅와 국연수의 쌍방 직진 로맨스, 김지웅과 엔제이의 논스톱 짝사랑이 대비를 이루며 청춘들의 현실 연애담에 깊숙이 빠져들게 했다. ‘달달한 설렘부터맴찢공감까지 오가는 네 남녀의 이야기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었다. 무엇보다 한참을 돌고 돌아온 최웅, 국연수의 재회 로맨스에 열렬한 관심이 쏟아졌다.
 
방송 말미 최웅이 국연수를 갤러리로 데려가 상상에 빠진 모습에 이어, ‘가늘게 긋는 선 하나에, 움직이는 초침 한 칸에, 그 모든 해에, 그 모든 순간에, 국연수가 없었던 적이 없는 것 같아요. 그리고 앞으로도 내 모든 시간을 국연수를 사랑하는 데에 쓸 거예요라는 그의 나직한 내레이션이 시청자들의 가슴에 따뜻하게 스며들었다.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노정의.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