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T-50 계열 항공기 3차 정비 1800억원 계약
MRO 연매출 2030년 1조원 목표
입력 : 2021-12-15 10:05:36 수정 : 2021-12-15 10:05:3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국항공우주(047810)산업(KAI)은 방위사업청과 T-50계열 항공기에 대한 성과 기반 군수지원(PBL)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PBL은 전문업체가 계약품목에 대한 군수지원 업무를 전담해 성과 달성에 따라 성과금 또는 벌과금을 받는 군수 항공정비(MRO) 계약 방식이다.
 
KAI는 이번 계약으로 T-50계열 항공기 수리부속 4000여 품목에 대해 획득, 수송, 납품 관리 등 제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계약기간은 2021년 12월부터 2025년 7월까지며 1800억원 규모다.
 
KAI는 2010년 KT/A-1을 시작으로 T-50 계열과 군단급 UAV, 수리온 계열 등 국산 항공기 PBL 사업을 안정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PBL사업으로 후속지원 과정에서 생기는 각종 문제점을 신속히 파악하고 해소해 군 정비 소요기간 단축과 항공기 가동률 향상, 운용유지비용 절감에 기여하고 있다.
 
T-50 고등훈련기. 사진/KAI
 
현재까지 8개 기종, 약 9000억원 규모의 PBL 사업을 수행했으며 향후 KF-21, LAH 등 국산 항공기의 기종이 확대됨에 따라 지속적인 사업 확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국내 PBL 사업으로 확보한 수리부품 소요와 운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수출 대상국으로 후속지원서비스 사업을 강화하고 부가가치 창출은 물론 국산 항공기 수출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MRO 전문업체 KAEMS와의 협력을 통해 군용항공기 성능개량과 민항기 정비 물량 확대를 통해 현재 연매출 2000억원 수준의 MRO 사업을 2030년 1조원 수준으로 늘린다는 목표다.
 
KAI 관계자는 "PBL 사업은 소요군과의 협력을 통해 보다 정확한 소요를 예측과 신속한 지원이 핵심"이라며 "적기 지원을 통해 군 전력 향상과 국산 항공기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한국항공우주(47810)55,50064,000(15.32%)
금호에이치티(214330)1,1901,710(43.7%)
동양피스톤(92780)5,2607,210(37.07%)
디아이씨(92200)4,4355,250(18.38%)
핸즈코퍼레이션(143210)4,2004,820(14.76%)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