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후 어촌·어항 현대화…'어촌뉴딜300' 대상지 50곳 신규선정
2019년부터 진행…총 300곳·3조원 투입
입력 : 2021-12-06 18:39:25 수정 : 2021-12-06 18:39:25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어촌뉴딜 300사업'의 신규대상지 50곳을 선정했다. 낙후된 어촌·어항을 현대화하고, 어촌 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9년도부터 추진돼온 사업이다.
 
해양수산부는 내년도 어촌뉴딜300사업 신규 대상지 50곳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선정으로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300곳이 모두 결정됐다.
 
어촌뉴딜300사업은 전국의 항·포구와 어촌마을 중 300곳을 선정해 낙후된 어촌·어항을 현대화하고 어촌 특화개발을 통해 어촌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정부의 대표 지역밀착형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사업 중 하나다.
 
현재까지 투입된 사업비는 총 1조6000억원이다. 내년에는 7350억원이 추가된다. 2019년부터 2024년까지 약 3조원이 투자되는 어촌지역에 대한 역대 최대 투자사업이다.
 
2019년 시작한 1차년도 사업 중 전남 신안군 만재도, 충남 태안군 가의도북항, 인천 강화군 후포항 등 대표 사업지가 준공됐다. 여객선 선착장 등 해상여객시설 개선으로 지역주민들이 육지를 더 편하게 왕래할 수 있게 됐고, 밴댕이를 비롯한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특화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해수부는 내년도 사업 대상지 선정을 위해 지난 5월에 공모계획을 발표하고 9월에 접수를 진행했다. 11개 시·도, 54개 시·군·구에서 187곳이 신청해 3.7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후 별도 구성된 민·관 합동 평가단의 지역별 서면평가와 현장평가, 민·관 합동 평가위원회의 종합평가를 거쳐 최종 50곳을 선정했다.
 
해수부는 낙후된 어촌의 해상교통 인프라를 개선하기 위해 선착장 보강, 대합실 확충, 안전시설 설치, 주민 편의시설 조성 등 지역밀착형 생활SOC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해상교통 편의를 높이고, 어촌의 접근성과 정주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다.
 
또 지역 자원을 활용한 어촌특화개발에도 나선다. 어촌지역의 자연경관 및 문화유산, 지역특산물 등 지역 고유자산을 활용해 차별화된 특화사업을 발굴해 어촌의 새로운 소득기반을 창출하고, 어촌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주민이 중심인 마을기업을 통해 다양한 주민 참여형 소득사업을 추진해 주민의 소득증대와 어촌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지역 재생을 통한 어촌마을의 정주 여건을 개선한다. 특히 인구 감소와 노령화 등으로 침체된 어촌에 창업플랫폼과 귀어인 유입 촉진을 위한 기반시설 등을 확충하고, 주민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해 지속 가능한 어촌 재생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이번에 선정된 신규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선착장, 대합실, 안전시설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생활SOC사업을 우선 추진할 방침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어촌지역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만큼, 내년에 시작되는 포스트 어촌뉴딜 시범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앞으로도 낙후된 어촌에 대한 지원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는 내년도 어촌뉴딜300사업 신규 대상지 50곳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어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