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김종인 원톱 자리잡아…윤핵관 '털' 다 깎은 것 같다"
"선대위 역할 조정보다 역할 규정 있을 것…금태섭·윤희숙 영입 움직임 있어"
입력 : 2021-12-06 10:25:51 수정 : 2021-12-06 10:25:51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등판으로 인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 조정에 대해 "역할 조정이라기보다 역할 규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6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 저, 윤석열 후보, 김병준 상임위원장 간 긴밀하게 논의하고 업무를 분장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원톱으로 자리를 잡았다고 판단한다"며 "면도했다고 했는데 털을 다 깎은 것 같다"고 했다. 그가 말하는 '털'은 이른바 이간질에 나섰던 '윤핵관'(윤석열 핵심관계자)들이다. 
 
'조국흑서'의 공동저자인 권경애 변호사 영입과 관련해선 "실질적인 영입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앞서 성인권센터는 권 변호사 영입에 반발했다. 센터 측은 성명서를 통해 권 변호사의 과거 천안함 발언 등을 지적하며 선대위 영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금태섭 전 의원과 윤희숙 전 의원과 관련해서는 "영입 움직임이 있는 것은 안다"고 답했다. 두 사람은 김종인 위원장이 직접 선대위 합류를 제안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이 대표는 그간의 잠행과 관련해 "원활한 선대위 운영이 어렵다는 판단에 제가 별도 행동을 한 것"이라며 "면도를 다 했으니 호가호위하는 분들 문제, 정체를 알 수 없는 핵심관계자 등 안 좋은 모습이 안 나올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있다"고 자신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이번에 조정 과정에서 매우 큰 역할을 한 김기현 원내대표, 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까지 원팀으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