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코끼리 운전수 김종인 합류…민주당 찢으러 간다"
"면도해놓고 보니 불필요한 악취나 파리떼 많이 사라져"
입력 : 2021-12-05 16:13:41 수정 : 2021-12-05 16:13: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선대위 재편과 관련해 "검증된 코끼리 운전수인 김종인 위원장까지 합류했다"며 "매머드에서 업그레이드 된, 면도 잘 된 코끼리 선대위가 이제 민주당을 찢으러 간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의 '누구나 역할이 있는 매머드 선대위의 구상'을 크게 해치지 않으면서 저는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매머드의 털을 좀 깎아내고자 (선대위 재편을)제안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면도해놓고 보니 그 털 때문에 지금까지 있었던 불필요한 악취나 파리떼가 많이 사라졌다"고 반겼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4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는 또 "민주당이 아무리 삐딱하게 보려고 해도 국민은 이런 어려운 정치적 조정을 해낸 윤 후보의 정치력을 높게 평가할 것"이라며 "소위 울산합의라고 부르는 지난 금요일 후보와 원내대표, 저의 회동은 우리 당이 지금까지 가졌던 여러 이견을 허심탄회한 대화로 조율해낸 치열한 정치적 소통의 결과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이번 울산 구상의 성사를 위해 물밑에서 노력해주신 김기현 원내대표와 적시적소에 필요한 조정을 해주신 홍준표 대표, 그리고 항상 원로 입장에서 조언해주시는 정의화, 김형오 두 분 의장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사진/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