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이재명, 2박3일 전북 공략 마무리…"검찰정권만은 안돼"
각종 논란 정면돌파 "비천한 출신이지만 유능한 묵은일 전문가"
입력 : 2021-12-05 12:44:11 수정 : 2021-12-05 23:11:08
 
[정읍=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5일 "전직 검사들로 만들어진 세력이 내년 선거를 이겨 검찰국가를 만들겠다고 도전하고 있다"며 "검찰을 위한, 검찰에 의한, 검찰의 국가는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검찰총장 출신인 윤석열 후보와 검사 출신들이 요직을 장악한 국민의힘 선대위를 정조준했다.
 
매타버스(매주타는 민생버스)를 타고 2박3일 일정으로 전북을 방문 중인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과거 군사정권이 안 되는 것처럼 검찰정권이 있어선 안 된다. 민생정권이 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한 그는 "정치는 우리와 다음 세대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필요하고, 누군가의 사적 복수나 사적 이익을 위해 존재하면 안 된다"면서 경제와 민생을 챙기고, 실적으로 실력을 증명한 자신을 차기 대통령으로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3일부터 5일까지 익산을 시작으로 전주, 군산, 김제, 남원, 임실, 정읍, 완주, 진안, 장수, 무주 등 전북 구석구석을 돌며 바닥민심을 다졌다. 지역 현안인 새만금 개발, 식품클러스터, 남원 공공의대와 미래 먹거리인 완주 수소경제현장 등을 누비며 균형발전 의지도 분명히 했다.
 
특히 이 후보는 4일 군산공설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 주변을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면서 "진흙 속에서도 꽃이 피지 않나"라고 울컥했다. 같은 날 남원의료원에서는 '묵은 일 처리 전문가'를 자부했고, 전날 방문한 전주 한옥마을에서는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른바 '비천하지만 일 잘하는 머슴론'이다. '조카의 살인사건' 등 가족 관련 구설수와 기본소득 등 공약 논란을 정면 돌파하고, 성과 중심의 유능함을 과시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경쟁자인 윤석열 후보와의 차별화 전략이기도 하다. 이 후보는 윤 후보에게 '일대일 토론'을 계속 압박하면서 '무능한 금수저' 이미지의 덫을 노리고 있다.
 
이 후보의 적극적인 구애에 전북은 열렬히 호응했다. 다수의 지지자와 지역민들은 이 후보의 방문을 환영하며 '대통령 이재명', '이재명은 합니다'를 연호했다. 전북 출신으로 경선 경쟁상대였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이 후보의 손을 잡으며 힘을 실었다. 정 전 총리는 "이재명의 승리는 민주당의 승리이자 대한민국 대전환 기회"라며 적극 지원의 뜻을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전북 전주 한옥마을 종로회관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만찬 전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읍=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