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 확진자, 오후 9시 기준 1837명
전날보다 34명 기록…동시간대 최다 경신
질병관리청 "오미크론 감염자 5명 최종 확인"
입력 : 2021-12-01 22:11:39 수정 : 2021-12-01 22:11:39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서울시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 수가 1일 오후 9시 기준 1837명을 기록해 동시간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837명으로, 전날 1803명보다 34명, 1주일 전인 지난달 24일 1513명보다 324명 증가했다. 
 
하루 확진자 수 기준 서울시는 지난 9월24일 1221명으로 처음 1000명대를 기록했으며, 지난달 2일 14명 이후 16일 1436명, 23일 1734명, 24일 1760명, 26일 1888명, 30일 2222명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나이지리아에서 입국한 부부와 이들의 지인 3명을 포함해 총 5명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9시40분쯤 "나이지리아에서 온 부부와 부부 접촉자 1명, 동거가족 1명에게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23명 발생한 1일 오후 서울 송파구청 안전통합상황실 모니터에 확진자 수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