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역·여성할당제 필요…약육강식 사회 돼버려"
"할당제 폐지는 근본적 해법 아닌 임기응변…시험성적만 보면 정의로운가"
입력 : 2021-11-29 17:05:42 수정 : 2021-11-29 17:05:42
[광주·서울=최병호·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지역인재와 여성에 대한 채용 할당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29일 광주광역시 동구 조선대학교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학생들이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과 여성할당제'와 관련한 질문을 하자 "저는 할당제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피해의식을 갖는 청년들에게 기회를 넓히는 데 함께 하자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역인재 채용과 관련해 "당장 현실만 보면 상식적으로 불공정하다. 시험을 봐서 똑같이 평가받아야지, 왜 지역으로 우대하냐"면서도 "그런데 근본적으로 보면 지역이나 생계 수준도 보지 않고 똑같이 시험성적만 보는 것은 정의로운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후보는 이 대목에서 '뻐꾸기 이야기'를 언급하며 설명에 나섰다. 그는 "뻐꾸기가 개개비 둥지에서 알을 낳으면 뻐꾸기 새끼가 개개비 새끼보다 덩치가 커서 결국 다 밀어서 떨어뜨린다"며 "뻐꾸기한테 한쪽 팔만 쓰라면 뻐꾸기 입장에서 말이 안 되는 것이고 덩치가 안 맞아 경쟁 자체가 안 되는데 합리적인 경쟁이라고 힘센 쪽을 밀어내는 것을 허용하는 것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저는 둥지의 크기를 넓혀야 된다고 한다"며 "그 안에서 조금 더 좋은 자리를 차지하는 건 공정히 결정할 수 있지만 누군가 떨어져 죽어야 하는 문제는 정의에 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 여성할당제와 관련해선 "남녀가 갈려 싸우는데 사이가 안 좋아서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기회가 적으니 갈등하고 오징어게임처럼 누가 죽어야 사니까 편을 먹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 상태만 인정하고 할당제를 폐지하는 것은 근본적 해법이 아닌 임기응변"이라며 "왜 이 사람에게 특별한 혜택을 주냐? 이해는 한다. 그러나 그리되면 정말 약육상식 사회가 되어 버린다. 지역·연령·성별 할당제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조선대학교 사회과학대 강당에서 정치외교학과 초정으로 ‘청년 대학생들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광주·서울=최병호·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