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16~17세 청소년·임신부 접종…12~15세 사전예약도
16~17세 55.1%·임신부 2568명 예약완료
12~15세 예약시작…접종은 11월 1일부터
입력 : 2021-10-18 07:49:12 수정 : 2021-10-18 07:49:12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만 16~17세 청소년과 임신부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12~15세 백신접종 사전예약도 이날 오후 8시부터 신청받는다.
 
1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부터 16~17세(2004~2005년생)과 임신부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16~17세 접종대상자는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을 3주 간격으로 2회 맞는다. 정부는 지난 5일부터 이들에 대한 백신접종 사전예약을 진행했다. 17일 기준 전체 접종대상자 89만8514명 중 49만4908명이 예약을 마쳤다. 예약률은 55.1%다.
 
청소년의 접종은 다른 연령과 마찬가지로 본인과 보호자의 자율적으로 시행된다. 접종을 원하지 않을 경우 받지 않아도 불이익은 없다. 그러나 당뇨·비만 등 내분비 질환, 실혈관 질환, 면역 저하자,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접종이 권고된다.
 
청소년들의 원활한 접종을 위해 교육당국은 백신을 접종한 학생에 한해 2일(접종일 포함)까지는 학교를 나오지 않거나, 조퇴를 해도 출석 인정 처리하기로 했다. 2일을 초과할 경우에는 의사 진단서를 제출하면 된다.
 
16~17세는 오는 29일까지 사전예약 신청이 가능하다. 주차별로 예약이 마감되기 때문에 청소년 본인과 보호자 희망에 따라 사전예약을 계획 중이라면 더 빨리 예약해야 이른 날짜와 시간에 접종할 수 있다.
 
1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부터 16~17세(2004~2005년생)과 임신부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사진은 소아·청소년 예약시기별 예약가능 접종일. 사진/질병관리청
 
임신부들은 화이자·모더나 백신으로 전국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을 받는다. 화이자를 맞을 경우에는 3주, 모더나는 4주 간격으로 두 차례 백신을 맞는다. 17일 기준 총 2568명이 사전예약을 마쳤다. 접종대상자 수는 개인별 임신 상태의 유동성에 따라 임신부 수를 특정하기 어려워 집계되지 않았다. 
 
추진단은 "임신부는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예방접종 필요성과 이득이 높다"며 "특히 기저질환이 있거나 임신 초기(12주 미만)인 경우에는 접종 전 산모와 태아의 상태를 진찰받고 접종을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미국, 영국 등 18개 국가가 참여한 연구에서 비확진 임신부에 비해 확진된 임신부에서 조산 위험은 59%, 저체중아 분만 위험은 5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부 확진자로부터 출생한 신생아 중 13%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임신부의 경우 가임기 여성에 비해 위중증화율이 6배 높았다.
 
12~15세(2006~2009년생)에 대한 백신접종 사전예약도 이날 오후 8시부터 진행된다. 이들도 16~17세와 동일하게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예약기한은 11월 12일까지다. 사전예약을 마친 12~15세는 11월 1일부터 27일까지 백신을 맞는다.
 
 
1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부터 16~17세(2004~2005년생)과 임신부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사진은 백신접종 받는 시민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