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릭스, 中 한소제약과 5300억 규모 라이선스 계약 체결
GalNAc-asiRNA 플랫폼 기반 심혈관·대사성질환 치료제 개발
입력 : 2021-10-12 15:22:50 수정 : 2021-10-12 15:22:50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올릭스(226950)는 중국 한소제약과 siRNA 치료제 연구개발을 위한 라이선스 및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올릭스의 'GalNAc-asiRNA'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심혈관·대사성 질환 치료물질을 발굴하고 한소제약의 R&D, 제조 및 상업화 역량을 활용해 치료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한소제약은 중화권에 한해 해당 치료제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고, 올릭스는 그 외 모든 국가에서 권리를 보유한다.
 
올릭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한소제약으로부터 650만달러(약 77억원)의 선급금과 단계별 마일스톤을 포함해 최대 4억5100만달러(약 5300억원)를 받는다. 로열티는 별도 지급될 예정이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는 "이번 계약은 올릭스의 GalNAc-asiRNA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올릭스 기술의 잠재력과 한소제약의 임상 진행 및 상용화 노하우를 바탕으로 혁신적인 신약을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펑 류(Aifeng Lyu) 한소제약 대표는 "RNA 간섭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임상 단계에 진입한 siRNA 분야 선도 기업 올릭스와 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대가 크다"라며 "올릭스의 GalNAc-asiRNA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중국 내 수요가 높은 질환들의 혁신적인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함께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