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고발사주 의혹 "김웅은 깃털, 몸통은 윤석열"
윤 후보 긴급 기자회견 비판 "분노조절 못해, 비뚤어진 언론관"
입력 : 2021-09-09 20:00:19 수정 : 2021-09-09 20:00:1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9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김웅 의원은 단순한 전달자였고 깃털에 불과하다"며 "몸통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검사"라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이날 서울 금천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앞으로 수사를 하면 증거가 나오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야당에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는 손준성 검사에 대해 "대검에서 상당히 고위 직책을 갖고 있던 분인데 자기 혼자 생각으로 그 문건을 만들어 고발하라고 했다는 건 저로서는 도저히 안 믿긴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에서 (고발장을) 만든 게 확실하고, 당에 전달된 게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은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유 후보는 전날 윤석열 후보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에 대해 "굉장히 분노 조절을 잘못하는 것 같다"고 혹평했다.
 
유 후보는 특히 "(윤 후보가) '메이저 언론', '마이너 언론'을 얘기하는 것 보고 깜짝 놀랐다"며 "발행부수나 시청자가 많다고 메이저 언론이고, 또 마이너 언론은 마치 공신력 없는 것 같이 표현한 것 자체가 굉장히 비뚤어진 언론관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에서 면접관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