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경준위원장 사퇴, 선관위원장도 안 맡겠다"
국회서 기자들과 만나 "제 결정으로 당 내 갈등 정리되길"
입력 : 2021-08-20 13:14:08 수정 : 2021-08-20 13:14:08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서병수 의원이 "경준위원장직을 내려 놓고 거론되는 선거관리위원장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경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제 결정으로 당 내 여러 오해에서 만들어진 갈등이 말끔히 정리되고 선거 관리가 잘돼서 훌륭한 대통령 후보가 뽑히기를 희망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최근 당 내에서는 서 의원이 당헌·당규에 규정되지 않은 토론회를 추진하는 등 중립성 논란을 불러일으켰다며 갈등이 표출됐다. 여기에 이준석 대표가 서 의원을 선관위원장으로 임명하려고 하자 일부 지도부와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경준위 중립성 논란을 제기해왔다.
 
이에 따라 황우여 전 교육부 장관이나 정홍원 전 국무총리 등이 선관위원장에 임명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기에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현재 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정병국 전 의원도 거론되고 있다.
 
다만 '친박(친박근혜)', '친이(친이명박)' 등 과거 계파 논란이 또 다시 생길 수 있다는 부담이 있어, 이 대표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서병수 대선 경선준비위원장이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대선 경선 예비 후보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