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실적대비 현저한 저평가-흥국증권
입력 : 2021-08-12 08:48:33 수정 : 2021-08-12 08:48:33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흥국증권은 12일 위메이드(112040)의 가파른 이익 성장에 비해 주가가 현저히 저평가된 상태라며 목표주가 9만4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위메이드는 올해 2분기 매출 68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74.7% 상승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69억원을 기록해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며, 증권가 컨센서스 영업이익인 219억원을 상회했다.
 
강석오 흥국증권 연구원은 “‘미르4’의 하향 안정화 및 PC 게임 매출 감소로 전체 영업수익 규모는 줄었지만, 중국에 출시돼있는 ‘미르’ IP 기존작들의 매출 증가에 따라 수익성은 높아졌다”며 “라이선스 매출 비중이 증가해 영업비용 중 지급수수료가 크게 줄었고, 2분기 마케팅비도 1분기 대비 감소하해 영업이익률이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적은 비중이지만 블록체인 사업 자회사 위메이드트리의 실적이 인식되기 시작해 추후 신사업 성장에 따른 성과 반영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미르4’는 출시 후 2분기까지 누적 매출 1000억원을 기록하며 위메이드의 캐시카우로 자리매김했다. 이달 말 ‘미르4 글로벌’의 스팀/모바일 동시 출시와 4분기 ‘미르M’ 등 자체 개발작이 연달아 출시 될 예정이다.
 
강석오 연구원은 “자체 개발작의 흥행으로 라이선스 매출 비중이 감소하고 신작 공백도 과거 대비 크게 짧아졌다”며 “이로 인해 흑자 전환 첫 해부터 영업이익률 30%를 초과하는 실적을 기록할 것이고, 2022년까지도 가파른 성장 곡선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중국 정부의 미성년자 게임 이용 시간을 제한 가능성 등 중국의 게임산업 규제에 대해서는 우려가 과도하다고 평가했다.
 
강 연구원은 “미르 IP의 과금 유저 대부분이 성인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위메이드의 라이선스 매출에는 영향이 거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중국 정부가 판호 발급을 중단하거나 중국 내 게임 출시 규제 등의 극단적인 조치가 나오지 않는 한, 현재의 우려는 과도한 수준이라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