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맞춤형 항암제 선별 기술 특허 취득
유전자 분석 기반으로 암 위험도 예측…약물 기전 파악
2021-08-09 16:41:09 2021-08-09 16:41:09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테라젠바이오는 유전자 분석을 기반으로 암 위험도 예측, 약물 기전 파악, 맞춤형 항암제 선별 등이 가능한 알고리즘을 개발해 특허를 취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 등을 활용해 암의 예측, 진단, 치료 등에 활용할 수 있는 특정 시그니처 유전자를 추출하는 기술에 대한 것으로 정밀의료 분야의 핵심 기술 중 하나다.
 
특허의 정식 명칭은 '특정 약물 타깃 유전자의 암종별 주요 기전 및 시그니처 유전자들을 판단하는 전자 장치, 방법 및 상기 방법을 실행하기 위한 컴퓨터 프로그램'이다.
 
이 기술은 특정 약물의 타깃 유전자 기전을 분석하기 위해 대규모 암종별 전사체(Transcriptome) 내에서의 해당 유전자 발현 패턴을 분석하고, 여기서 추출한 주요 시그니처를 다시 암종별 환자 생존 예후 데이터와 비교해 최종 시그니처 및 바이오마커(생체표지자)를 생성한다.
 
테라젠바이오는 이 기술을 암 예측 유전체 분석 서비스 및 유전체 기반 항암 신약개발, 바이오마커 기반의 동반진단 연구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테라젠바이오 관계자는 "특정 약물에 대한 환자 각각의 유전정보를 고려해 치료제를 선별 제공함으로써 치료 효과를 높이고 불필요한 치료 과정을 줄일 수 있다"라며 "바이오마커 기반 항암치료제 개발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